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경심 재판 증인 한인섭 “피의자 신분 증인도 변호인 도움 필요” 헌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공판에 증인으로 법정에 섰던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측이 “피의자인 증인의 변호인 조력권을 인정해 달라”는 내용의 헌법소원심판을 청구했다.
한인섭 한국형사정책연구원장. 뉴스1

한인섭 한국형사정책연구원장. 뉴스1

 
한 원장은 정 교수 딸 조모씨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허위 인턴 의혹에 대한 증인으로 지난 7월2일 서울중앙지법 재판정에 출석했다. 당시 정 교수 공판에서 한 원장은 재판부에 “변호인의 조력을 받게 해 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허위 인턴 의혹과 관련해 아직 한 원장을 사건 피의자로 조사했지만 아직 기소나 불기소 여부를 결정하지 않은 상태다.
 
한 원장은 재판정에서 “저처럼 피의자이자 증인일 때 법정이 검찰 조사실의 연장처럼 느껴질 수 있다”며 피의자 신분인 채로 잘못 증언했다가 공소제기 등 불이익을 받을 우려가 있다고 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관련 형사소송법 또는 규칙 조항이 없다”며 한 원장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한 원장 측 양홍석 변호사는 이런 재판부의 결정이 헌법상 불리한 진술을 강요받지 않을 권리와 변호인의 조력을 받을 권리 등 기본권이 침해됐다는 취지로 헌법소원심판을 냈다.
 
양 변호사는 소송당사자의 증인신문 참여권과 변호인의 참여권을 규정한 형사소송법 163조와 243조에는 피의자 신분인 증인이 변호인 조력을 받을 수 있도록 한 절차가 없는데, 이 또한 위헌 소지가 있다는 입장이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