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워싱턴 법원, "틱톡 다운로드 금지 일정 미뤄라!"

오라클과 틱톡

오라클과 틱톡

미국 워싱턴DC 지방법원이 도널드 트럼프의 틱톡 다운로드 금지 일정을 연기하라고 24일(현지시간) 요구했다.
 
워싱턴DC 지방법원 칼 니콜스 연방판사는 트럼프 행정부에 틱톡 다운로드 금지 계획을 연기하거나 법원에 틱톡의 주장을 반박할 자료를 미국시간 25일(금요일) 오후 2시30분까지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금지 일정이 연기되지 않으면 니콜스 판사가 일요일(27일) 오전에 중국 바이트댄스가 신청한 가처분 신청에 대한 2차 심리를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바이트댄스는 트럼프 행정부가 예고한 틱톡 다운로드 금지를 막아달라고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냈다.
 
워싱턴 지방법원이 일요일에도 심리하는 이유는 트럼프 행정부가 내린 다운로드 금지 조치가 일요일 자정에 발효되기 때문이다.
 
미 상무부는 국가안보를 이유로 구글이나 애플의 앱스토어에서 틱톡 앱을 다운로드하는 것을 20일부터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틱톡 매각 협상을 고려해 27일로 일주일 연기했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