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거듭 언급한 홍준표 “文 직무유기, 이번엔 무슨 궤변 나올까”

홍준표 무소속 의원. 오종택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 오종택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24일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한 해상에서 피격된 사건과 관련해 거듭 세월호 사건을 언급했다. “세월호 7시간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으로까지 몰고 간 사람들이 이번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유기를 무슨 말로 궤변을 늘어놓을까요”라면서다.
 
홍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번 사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응을 지적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내 나라 국민이 총살을 당하고 시신이 불태워 죽임을 당하는 참혹한 사건의 대책을 논의하는 청와대 안보실장 주관 긴급회의에 대통령은 불참하고 관저에서 잠을 자고 있었다”라고도 했다.
 
이어 “이명박 전 대통령은 박왕자씨 피살 사건 때 금강산 관광을 중단했고, 천안함 장병 피살 사건 때는 5·24 대북 봉쇄조치를 했다”며 “문 대통령이 이번에 무슨 대북 조치를 할지 한번 지켜보자”라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앞서 이날 열린 국회 과방위원회에서도 서욱 국방부 장관을 질타하며 세월호 사건을 언급했다. 이번 사건이 발생 이틀이 넘도록 공개되지 않았던 것을 놓고 “세월호 사건 때는 ‘7시간 동안 무엇을 했느냐’면서 박 전 대통령을 공격했다”며 비교해 비판한 것이다.
 
홍 의원은 “국방부는 적어도 사건 발생 뒤 ‘사살된 것으로 추정되고, 불에 태운 것으로 추정된다’는 발표를 즉시 해줬어야 한다”며 “문 대통령의 녹화로 된 유엔총회 기조연설이 있었기 때문에 불가피했다고 솔직히 이야기하면 수긍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고 다른 이유를 든다면 국방부만 난처해진다”고 했다.
 

관련기사

서 장관은 이에 “유엔 연설과는 상관없이 우리가 분석하고 첩보를 정보화시켜 나가는, 신빙성을 높여나가는 노력을 했다”며 “조각조각 정보와 첩보를 모아서 정보화시켜 나가는 과정 중에, 책임 있는 내용을 갖고 국민들께 알려야 하는데 그런 부분에 시간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