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느릿느릿 모노레일 닿은 곳, 알프스가 따로 없네

힘내라 대구경북 ⑪ 문경 액티비티

단산 모노레일은 문경의 새로운 명물이다. 시속 3~4㎞로 운행하는 모노레일을 타면 단산 정상부에 도착해 백두대간의 웅장한 산세와 문경읍을 내려볼 수 있다. 황금빛으로 반짝이는 들녘을 볼 수 있는 가을 풍광이 어느 계절보다 압도적이다.

단산 모노레일은 문경의 새로운 명물이다. 시속 3~4㎞로 운행하는 모노레일을 타면 단산 정상부에 도착해 백두대간의 웅장한 산세와 문경읍을 내려볼 수 있다. 황금빛으로 반짝이는 들녘을 볼 수 있는 가을 풍광이 어느 계절보다 압도적이다.

국토의 70% 이상이 산지인지라 지역마다 제 고장의 산을 자랑한다. 경북 문경도 마찬가지다. 한데 누구나 알 만한 국가대표급 산은 없다. 대신 산보다 유명한 고개가 있다. 새재. 문경에 있는 새재여서 문경새재다. 문경의 산이라면 단산을 꼽겠다. 높지는 않아도 360도 풍광이 드라마틱하다. 이 고개와 산을 즐기는 액티비티 프로그램이 문경 여행의 테마다. 조붓한 옛길을 걷고, 하늘을 날며 산을 굽어보고, 느림보 모노레일을 타고 알프스 뺨치는 절경을 감상할 수 있다. 문경은 온몸으로 즐겨야 제맛이다.

황토 깔린 새재길 맨발로 걷고
아이유 탔던 패러글라이딩 체험
비대면 관광지 진남교반까지

  

측백나무 빽빽한 미로공원 

새재는 백두대간 조령산(1025m)과 주흘산(1106m) 사이에 난 고개다. 새도 넘기 어려울 만큼 산세가 험하다 해서 조령(鳥嶺)이라고 불렀다. 조선 태종 때 이 고개를 길로 만들었다. 이 길을 거쳐 한양으로 과거를 보러 갔고, 이 길을 틀어막아 왜구와 맞섰다.
 
험난했던 고개는 이제 문경을 대표하는 관광지가 됐다. 고개 넘어 괴산까지 걷거나 백두대간을 이루는 조령산과 주흘산을 오르는 사람도 있지만, 문경새재 도립공원 방문객 대부분은 제1관문부터 3관문까지 이어지는 산책로를 걷는다. 편도 6.5㎞에 달하는 1~3관문 코스를 전부 걸어도 좋지만, 2관문까지 걷고 발길을 돌려도 된다.
 
1관문 안으로 들어서자 탐방객이 하나둘 신발을 벗었다. 맨발로 걸어도 되는 황톳길이 조성돼 있어서다. 청량한 가을 기운이 발부터 온몸으로 전해졌다. 2관문까지 가는 길에는 다양한 문화재와 폭포가 있어 심심하지 않았다. 발길을 돌려 1관문 앞, 발 씻는 곳에서 모래를 털어냈다.
 
문경생태미로공원. 길 헤매며 산책하는 재미가 남다르다.

문경생태미로공원. 길 헤매며 산책하는 재미가 남다르다.

문경새재에는 볼거리도 많다. 영화 세트장도 있고, 길 박물관도 있다. 최근 ‘생태미로공원’도 들어섰다. 측백나무로 만든 미로를 비롯해 미로 네 개로 이뤄진 공원이다. 어린이 놀이터 수준을 생각했는데 의외로 근사했다. 연못과 습지, 주흘산 자락이 어우러진 풍광이 그림 같았다. 임혜림 문경시 관광마케팅팀장은 “지난 4월 개장 이후 3만7000명 넘는 방문객이 찾았다”고 설명했다.
  

황금 들녘을 굽어보다 

모노레일은 최대 경사 42도에 이르는 가파른 능선을 오른다.

모노레일은 최대 경사 42도에 이르는 가파른 능선을 오른다.

2020년 문경에서 단연 돋보이는 산은 단산(956m)이다. 주변 1000m급 산에 비하면 아담할뿐더러 산세가 독특한 것도 아니다. 그러나 예부터 문경 사람은 알았다. 정상에 오르면 펼쳐지는 풍광이 여느 산보다 압도적이라는 사실을. 문경시가 100억원을 들여 모노레일을 만든 까닭이다. 국내 최장(왕복 3.6㎞) 모노레일이 4월 말 운행을 시작했다. 최근 석달간 안전 보강 작업을 거친 뒤, 9월 18일 재개장했다.
 
단산 모노레일은 거북이처럼 느긋느긋하다. 평균 시속 3㎞로 산을 오른다. 그렇다고 지루하진 않다. 최대 경사 42도 구간을 지날 때는 몸이 뒤로 쏠려 제법 스릴이 느껴진다. 내려올 때는 시속 4㎞를 웃돈다. 모노레일 자체도 재미있지만, 역시 백미는 정상부에서 감상하는 풍광이다. 360도 뻥 뚫린 풍광에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다. 우람한 성주봉, 문경의 진산인 주흘산, 멀리 월악산까지 보인다. 가파른 능선으로 빨간 모노레일이 지나가면 스위스 알프스에 온 듯하다.
 
짜릿한 패러글라이딩 체험.

짜릿한 패러글라이딩 체험.

단산은 패러글라이딩도 유명하다. 최근 아이유가 tvN 예능 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에서 패러글라이딩을 탔던 바로 그 장소다. 강사와 함께 체험 비행을 해봤다. 처음엔 현기증이 났지만 비행이 익숙해지자 압도적인 산세가 눈에 들어왔다. 발아래 마을 풍경도 눈부셨다. 추수를 앞둔 황금 들녘, 소가 풀 뜯는 목장, 파란색·주황색 지붕 얹은 시골집 풍경이 정겨웠다.
  

카페로 거듭난 간이역 

고모산성은 은은한 조명 비출 때 걸으면 좋다.

고모산성은 은은한 조명 비출 때 걸으면 좋다.

단산에서 자동차로 남쪽 10분 거리에 경북 8경(景) 중 제1경으로 꼽힌 ‘진남교반’이 있다. U자 모양으로 흐르는 영강과 기암절벽 어우러진 풍광이 웅장하다. 진남교반은 한국관광공사가 꼽은 ‘비대면 관광지 100곳’에도 들었다. 정말 사람이 없어서 거리두기에 대한 스트레스가 없었다. 바로 옆에 고모산성이 있다. 신라 때 고모산(231m)에 축조한 산성이다. 어스름할 무렵에 걸으면 좋다. 석양을 감상하며 걷다 보면 산성에 은은한 조명이 들어온다.
 
가은읍에도 볼거리가 많다. 아이와 함께라면 충청 이남 최대 면적(90만㎡) 테마파크 ‘문경 에코랄라’를 가보자. 실내외 놀이시설, 석탄박물관, 영화 세트장 등이 있다. 360도 스크린으로 백두대간의 생태를 볼 수 있는 ‘에코서클’이 인기다. 탄광촌을 재현한 거리에서 교복을 빌려 입고 흑백사진을 찍을 수 있다.
 
폐역을 활용한 카페 가은역.

폐역을 활용한 카페 가은역.

에코랄라 인근에 ‘카페 가은역’이 있다. 1995년 여객열차 운행이 중단된 가은선의 종착역으로, 과거 석탄을 실어날랐던 산업화 시대의 유산이다. 거미줄 둘러쳐진 폐역을 아깝게 여긴 주민이 힘을 합쳐 2018년 카페로 재탄생시켰다. 대표 메뉴는 밀크티다. 단맛이 강하지 않아 깔끔하고 상큼한 향이 난다. 카페 가은역 김은하 매니저는 “사과 시럽과 밝힐 수 없는 비밀 재료를 넣었다”며 사과, 오미자 같은 지역 특산물로 개발한 메뉴를 자랑했다. 가은역이 레트로(복고)풍 사진 명소라지만, 여태 기억나는 건 상큼한 밀크티 맛이다.
 
문경

문경

문경=글·사진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