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대집 “국시 재응시 기회를” 한정애 “형평성 문제”…입장차 재확인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왼쪽)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을 면담하고 있다. 뉴스1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왼쪽)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을 면담하고 있다. 뉴스1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24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을 만나 의대생들의 의사 국가고시(국시) 실기시험 재응시 문제를 논의했으나 ‘추가 기회를 주기 어렵다’는 기존 정부 입장만 재확인했다.
 
한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 회장과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국시 재응시 기회 여부에 대해 “이미 한두 번 정도 응시 기한을 늦추는 조치를 했는데도 거부한 것”이라며 “굉장히 안타까운 사태가 벌어진 것에 대해 유감”이라고 했다. 이어 “국가시험이라는 게 다른 국가시험과 형평성에 문제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또 우리 사회가 공정이라는 화두로 몸살을 앓고 있다”면서 “국민이 공정 문제로 국가시험을 바라보는 시각이 있어서 그것도 감안할 필요성이 있다. 그래서 좀 시간을 두고 보자고 했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와 논의하겠느냐는 질문에는 “자연스럽게 하게 되겠죠”라며 “아직 얘기를 해보지 않았다”고 했다.
 
한 정책위의장은 “학생들이 시험을 보겠다고 입장을 표명하니 최대집 회장이 마음이 급해서 오신 것 같다”며 “좀 시간을 보자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날 한 정책위의장에 면담을 신청해 국시에 응시하도록 정부가 전향적으로 조치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다른 국가고시와의 형평성 등을 고려해 재응시가 불가하다는 것이 정부 입장이다.
 
최 회장은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들이 국시 응시 의사를 표명한 것과 관련 “그동안 국시 연장에 재응시 기간이 있었지만 그런 부분을 지키지 못한 부분은 있더라도 정부가 재량적 조치를 취해 응시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좋다는 의견을 말했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