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성호 “北 야만적 행태에 소름…구애에 대한 화답이 국민총살이냐”

지성호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지성호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탈북민 출신 지성호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북한 정권의 야만적 행태에 소름이 끼친다”며 “북한의 인권침해가 북한 내부에서도 모자라 이제는 우리 국민에게까지 손을 뻗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피격 사건과 관련해 “2008년 고(故) 박왕자씨 피격 사건에 이어 이번에는 국가 공무원에 직접적인 위해를 가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종전선언을 재차 강조하는 중에 이런 반인권적 행동을 자행하고 있었던 것”이라며 “구애에 대한 화답이 바로 우리 국민 총살이냐”라고 되물었다.
 
이어 “매시각 벌어지는 북한의 인권침해 사안에 대해 정부가 제대로 목소리를 높여야 이런 일을 방지할 수 있다”며 “통일부 장관이 인권침해 문제는 뒤로한 채 남북협력만 강조하고 있으니 이런 일이 반복되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지 의원은 “정부의 굴종적인 저자세 대응에 국민의 안보불안이 가중되고 있다”며 “정부는 책임감 있는 자세로 강력히 대응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북한 외교관 출신인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도 앞서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정부는 우리 국민이 죽어나가는 마당에 아직 북한 눈치를 보고 있는 듯하다”며 “지금은 종전선언 운운할 때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태 의원은 “정부는 헛된 이상주의를 벗어나 남북현실을 바로 보고 올바른 정책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며 “이제라도 정부가 가지고 있는 정보 모두를 공개해 의혹을 제거하고 사실을 밝히는데 애써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