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인 "안철수, 정치 제대로 아느냐"…야권 연대 일축



[앵커]

5시 정치부회의 #야당 발제



오늘(24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서 여러 현안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내놨습니다. 일각에서 김종인 위원장의 대선 출마 가능성을 거론하는 것과 관련해 "관심이 없다, 굉장히 부질없는 생각"이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퇴임 기자간담회를 가졌는데요. 심상정 대표는 "초심으로 돌아가 정치개혁의 길로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된 내용 고 반장 발제에서 짚어봅니다.



[기자]



여기 두 명의 정당 대표가 있습니다. 한 사람은 제1야당의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이제 넉 달 가까이 일해 왔고 또 한 사람은 의석 6석의 소수 정당 대표 자리를 곧 내려놓을 예정입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그리고 심상정 정의당 대표, 오늘 두 사람이 각각 기자들 앞에 섰는데요. 어떤 이야기를 내놨는지 간단하게 정리를 해보죠.



일단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오늘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했습니다. 인사말부터 잠깐 들어볼까요.



[김종인/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제1야당이 바로 서야 여야 간 견제와 균형의 정치가 이루어지고 국가 미래도 밝아진다고 생각합니다. 국민의힘이 다시 국민의 신뢰를 얻고 재집권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드는 것이 저의 마지막 역사적인 소임이라 생각합니다.]



각종 현안과 관련해 많은 질문이 이어졌는데요. 무엇보다 이른바 공정경제 3법에 대한 질문이 많았습니다. 정부 여당이 대표 법안으로 내세우고 있는 법안에 제1야당 대표가 바로 찬성 입장을 밝힌 것도 또 대표의 입장과 달리 당내 반발 여론이 상당한 것도 자주 볼 수 있는 모습은 아니니까요. 법안에 공감하는 이유, 김종인 위원장은 이렇게 밝혔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사실 우리나라의 그동안에 경제 성장하는 과정 속에서 정부는 가급적이면 기업이 다소 어떤 불법적인 행위를 저지른다 할지라도 그것을 용인하고 지나갔다고 생각합니다. 양극화가 극도로 심화되고 기업의 집중 현상이 생겨나고 이러한 것이 과연 한국의 경제 미래를 위해서 이게 바로 올바른 상황이냐 이런 것들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어요.]



당내 반발 여론이 만만치 않다는 이야기도 끊임없이 나오고 있는데요. 과연 반발 여론을 어떻게 잠재울지도 궁금한데요. 김종인 위원장은 당내 반발을 어떻게 보고 있을까요.



[김종인/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무조건 지금 구체적인 이야기하지 않고 그 법에 대해서 문제가 있다. 이건 무슨 반시장적인 법이다. 이러한 생각이라는 것은 옳은 생각이라고 보지 않습니다. 이런 의견도 내고 저런 의견도 내고 하는 건 어쩔 수 없는 거라고 생각하는데 그 자체가 입법을 하는 과정에 있어서 꼭 결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그리고 최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공정경제 3법에 반대 입장을 밝히자 김종인 위원장이 안철수 대표에 대해 "자유시장 경제가 무엇인지 정확히 인식을 못 하는 것 같다"고 비판한 바 있는데요. 한때 안철수 대표와 인연도 있었던 만큼 안 대표에 대한 질문도 나왔습니다. 김종인 위원장의 평가는 박했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정치적 역량은 내가 평가를 안 해도 아마 다른 사람들이 다 알 거라고 생각합니다. 국회부터 들어가서 정치를 제대로 배우고 정치를 해야 된다고 했더니 날 보고 국회의원은 아무것도 하는 일이 없는 사람들인데 왜 국회의원을 하라고 하느냐는 이야기를 하더라고요. 그래서 도대체 이 양반이 정치를 제대로 알고 있나? 하는 생각을 해서 말을 이어가질 않고.]



김종인 위원장의 이야기입니다. 김종인 위원장은 안철수 대표의 국민의당과 합당하는 것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입장을 내놨습니다. 김종인 위원장은 "통합해서 별로 큰 효과를 거둘 수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김종인 위원장 토론회 이야기는 들어가서 좀 더 해보고요.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대표직 퇴임을 앞두고 기자간담회를 가졌습니다. 심상정 대표는 인사말에서 "재난의 시대, 불평등의 시대에 국민의 삶에 실질적인 변화가 가져올 희망을 드리지 못해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표 : 재난의 시대, 불평등의 시대에 국민의 삶에 실질적인 변화를 가져올 희망을 드리지 못해 정말 죄송합니다. 무엇이 부족했고, 무엇이 더 필요했는지 더 깊이 성찰하겠습니다. 이런 총선 결과에도 불구하고 저는 국민이 보내주신 9.67% 지지율의 의미는 남다르다고 생각합니다.]



올해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과 국민의힘 전신 미래통합당이 비례 위성정당을 창당한 것에 대해 심상정 대표는 "개혁 공조의 성과를 기득권 공조로 유린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표 : 개혁 공조로 이뤄낸 성과를 결국 기득권 공조로 유린하는 결과에 대해서 참으로 큰 회한이 남습니다. 비례위성정당이 다시는 정치개혁의 성과를 유린하지 않는 그런 후속 조치가 국회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하고요.]



그리고 내년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재보궐선거와 관련해선 "당연히 후보를 낼 것"이라며 "민주당은 후보를 내지 않는 게 책임 정치"라고 주장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표 : 당연히 정의당은 서울, 부산 시장 후보를 내서 최선을 다할 생각입니다. 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께서 대표일 당시에 당규도 아니고 당헌에 귀책사유가 있으면 자당 후보를 내지 않겠다 이렇게 명시를 했습니다. 스스로 정한 당헌을 지키는 것이 책임정치라고 저는 생각을 합니다.]



참고로 이와 관련해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어제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어떤 게 책임 있는 처신인지 고민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었죠.



[이낙연/더불어민주당 대표 (어제) : 늦지 않게 결정을 하겠습니다. 두 개의 보궐선거에 후보를 낼 것인지 어떻게 임할 것인지 하는 것은 늦지 않게 책임 있게 결정을 해서 국민들께 그걸 보고드리고 그 이후에 절차를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 집권 여당으로서 어떤 것이 책임 있는 처신인가 하는 것이 더 중요한 고민이 될 겁니다. 그렇게 하겠습니다.]



관련 이야기는 들어가서 좀 더 해보고요. 짧게 미국 소식도 다루고 갑니다. 긴즈버그 미국 연방대법관의 공식 추도 일정이 현지 시간으로 어제 시작됐습니다. 긴즈버그 미국 연방대법관이 누운 관이 워싱턴의 연방대법원 앞에 안치되고 많은 시민들이 긴즈버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하기 위해 대법원으로 모였습니다. 어제 오전 추도식에서 존 로버츠 대법원장은 떠난 동료를 회고하며 "오페라 거장을 꿈꿨으나 록스타가 됐다"고 말했는데요. 오페라를 좋아했던 긴즈버그 대법관이 많은 사람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는 걸 강조한 겁니다.



[존 로버츠/미 연방대법원장 (현지시간 지난 23일) : 긴즈버그 대법관은 오페라 거장이 되고 싶었지만 대신 록 스타가 되었습니다. 27년간 대법원 의자에 앉아 그녀가 내린 483건의 다수, 찬성과 반대 의견이 수십 년간 법정을 이끌게 될 것입니다.]



사회적 약자의 소수자의 인권 신장에 힘쓰며 미국 진보 진영의 상징과 같은 존재였던 긴즈버그 대법관. 평소 긴즈버그 대법관이 박한 평가를 내렸던 트럼프 대통령도 긴즈버그의 마지막 가는 길을 추모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현지시간 지난 18일) : 그녀는 놀라운 삶을 살았습니다. 더 이상 무슨 말을 할 수 있겠습니까. 그녀는 당신이 동의하든 동의하지 않든 놀라운 삶을 살아왔습니다.]



추모와 별도로 긴즈버그의 빈 자리를 어떻게 채울지를 두고 미국 정치권이 시끌시끌한데요. 들어가서 얘기를 해보죠.



일단 오늘 발제는 이렇게 정리합니다. < 긴즈버그 추모 열기 속 후임 놓고 미 정치권 '공방' >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