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MK, 샌드박스 손잡고 '웹뮤지컬' 제작…11월 런칭[공식]

뮤지컬도 온라인으로 무대를 넓힌다.  
 
EMK엔터테인먼트(이하 EMK엔터, 대표 김지원) 측은 24일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이하 샌드박스, 대표 이필성)와 협업 소식을 알렸다.
 
대한민국 최정상 뮤지컬 배우들이 소속되어 있는 EMK엔터는 다수의 걸출한 뮤지컬 작품을 제작하며 국내에서 독보적인 위치에 올라 있는 뮤지컬 제작사 EMK뮤지컬컴퍼니 자회사다. 
 
수년간 공연예술 분야에서 활약하는아티스트에 대한 매니지먼트 사업을 통해 쌓아온 전문성과 공연, 콘서트, 음반 등 다양한 문화 콘텐츠 사업을 통해 축적된 노하우를 기반으로 다양한 형태의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펼치며 국내에서 탄탄한 입지를 다지고 있다. 
 
샌드박스는 게임, 예능, 일상, 애니메이션 등 여러 장르를 아우르는 약 400 여팀의 최정상급 유튜브 크리에이터들이 소속된 국내 대표 MCN(멀티 채널 네트워크) 기업이다. 2015년 창립 이후 약 5년간 새로운 디지털 콘텐츠 문화를 만들어내는 데 일조하며 업계 강자로 독보적인 위치를 구축했다.
 
문화트렌드를 선도하는 EMK엔터와 샌드박스가 협업해 최초로 선보이게 되는 새로운 콘텐츠의 장르는 '웹 뮤지컬'이다. 웹(World Wide Web의 줄임말)과 뮤지컬의 합성어인 ‘웹 뮤지컬’은 문자 그대로 웹을 통해 만날 수 있는 뮤지컬을 말한다.
 
EMK와 샌드박스가 탄생시킬 '웹 뮤지컬'은 전체 공연을 상영하는 온라인 생중계와 대비해 비교적 짧은 영상으로 구성되어 있는 숏폼 콘텐츠 형태로 제작될 예정이다.
 
숏폼 콘텐츠는 언제 어디서든 부담 없이 쉽게 즐길 수 있는 짧은 분량의 영상 콘텐츠로 이용자들의 쉬운 접근은 물론, 빠른 확산까지 동시에 이루어지는 강점을 지니고 있다.
 
뿐만 아니라 '웹 뮤지컬'은 뛰어난 접근성으로 그동안 시간과 공간의 제약, 가격 등 높은 진입장벽으로 뮤지컬 장르에의 접근이 어려웠던 대중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해낼 것으로 주목된다. 
 
EMK엔터 측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이해 비대면(Untact)으로 즐길 수 있는 문화 콘텐츠가 각광받고 있는 가운데, 모바일을 포함한 온라인 시장이 사회적 상황에 따라 빠르게 변화되고 있는 만큼 새로운 도약을 위한 '웹 뮤지컬' 장르의 탄생은 공연업계에 긍정적인 반향을 일으킬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굴복이 아닌 극복의 방법으로 다양한 방법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EMK엔터와 샌드박스와의 협업으로 새롭게 탄생할 '웹 뮤지컬' 장르는 대중들에게도 신선함을 안겨줄 것이다"고 자신했다. 
 
한편 EMK엔터와 샌드박스가 제작하는 '웹 뮤지컬' 은 오는 11월 런칭될 예정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