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北 피격사건, 문대통령에 23일 오전 8시30분 첫 대면보고"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가 북한군의 총격으로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과 관련된 내용을 23일 오전 8시 30분에 문재인 대통령에게 처음 대면으로 보고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24일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서해상에서 우리 국민의 추락 사고가 있었다는 첩보를 22일 저녁 6시 36분에 문 대통령에게 첫 서면보고 했고, 첩보 내용을 분석한 후 피격에 대한 내용을 다음날 아침에 대면으로 보고했다”고 말했다.
 
이어 같은날 22일 오후 10시 30분에 북한이 월북 의사를 밝힌 실종자를 사살 후 시신을 화장했다는 첩보가 입수됐고, 이튿날인 23일 새벽 1시에서 새벽 2시 30분까지 관계장관 회의가 소집됐다.

 
이 회의에는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이인영 통일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서욱 국방부 장관이 참석해 첩보의 신빙성을 분석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첩보에 대한 분석은 밤새 이뤄졌다는 게 청와대 관계자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이 첫 대면보고를 받은 것은 이튿날인 23일 오전 8시 30분부터 9시까지다.
 
서훈 실장과 노영민 비서실장으로부터 대면 보고를 받은 문 대통령은 “정확한 사실을 파악하고 북에도 확인하라. 만약 첩보가 사실로 밝혀지면 국민이 분노할 일이다. 사실관계를 파악해서 있는 그대로 국민에게 알려라”고 지시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이 두번째 대면보고를 받은 것은 이날 오전 9시다. 앞서 오전 8시 관계장관 회의가 소집됐고, 국방부로부터 이번 실종사고 관련 분석 결과를 통보받은 후였다.
 
서훈 안보실장, 노영민 비서실장이 문 대통령에게 분석 결과를 대면 보고 했다. 문 대통령은 첩보의 신빙성에 대해 다시 묻고, 신빙성이 높다는 답변을 받은 후 “NSC 상임위를 소집해서 정부 입장을 정리하고 현재까지 밝혀진 내용을 국민들께 있는 그대로 발표하라”고 지시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