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시대', 2022년까지 공공와이파이 5만9000개소로 확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앞줄 왼쪽 두 번째)이 24일 서울 중구 신중부시장에서 KT 박윤영 사장(오른쪽)으로부터 이날 진행된 공공와이파이 품질 고도화 교체 작업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앞줄 왼쪽 두 번째)이 24일 서울 중구 신중부시장에서 KT 박윤영 사장(오른쪽)으로부터 이날 진행된 공공와이파이 품질 고도화 교체 작업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비대면 시대를 맞아 공공와이파이를 확대 구축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공공와이파이 4만1000개소를 추가 확대 구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9년부터 재개한 공공장소 와이파이 구축은 계획대로 추진될 경우 2022년 전국 5만9000개소로 확대됨으로써 전국 어디서나 무료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다.
 
최기영 과기부 장관은 신중부시장(서울 중구)을 찾아 한국판 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공공와이파이 사업 현장을 점검했다.
 
신중부시장은 2014년 리모델링을 하면서 시장 곳곳에 12개 공공와이파이를 설치했지만 현재는 노후화로 인한 고장, 속도저하 등이 문제로 제기돼 왔다 .
 
과기정통부는 3차 추경을 통해 노후된 공공와이파이 품질을 개선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24일 신중부시장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전국 5848개소 1만8000개 인터넷 AP(무선 접속장치)를 최신 와이파이 6 장비로 교체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가 2018년부터 추진 중인 시내버스 와이파이 구축 사업이 올해 10월 마무리되면국민들은 사실상 전국 모든 시내버스(2만9100대, 지자체 자체 3444대 별도)에서 무료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다.
 
최기영 장관은 현장점검을 통해 “코로나로 인한 비대면 시대에 공공와이파이는 국민들이 통신비 걱정 없이 데이터를 무료로 이용하는 긴요한 수단”이라며 “정부는 국민들이 언제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도록 2020~2022년까지 공공장소 4만1000개소에 공공와이파이를 추가 구축하고, 내년 상반기까지 19만6000 초ㆍ중ㆍ고 교실에 와이파이를 확대 구축하며, 공공와이파이 통합관리센터를 통해 품질관리를 보다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