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일부 “연평도 실종 공무원 관련 北 연락 온 바 없어”

국방부가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서 어업지도 업무를 하다 돌연 실종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이 북한 측의 총격을 받고 숨졌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북방한계선(NLL) 인근 소연평도 남방 1.2마일 해상에서 업무중 실종된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 공무원 A씨(47)가 탑승한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499톤)의 모습. 뉴스1

국방부가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서 어업지도 업무를 하다 돌연 실종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이 북한 측의 총격을 받고 숨졌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북방한계선(NLL) 인근 소연평도 남방 1.2마일 해상에서 업무중 실종된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 공무원 A씨(47)가 탑승한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499톤)의 모습. 뉴스1

통일부는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우리 어업지도 공무원이 북측에 피격된 후 불태워진 상황과 관련 “북측에서 연락온 바는 없다”고 24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연평도 실종자 사건과 관련해 북측에서 연락이 오거나 우리측이 연락을 시도한 게 있냐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우리’라면 통일부를 뜻하는 것으로 이해하는데 통일부는 이 건과 관련해 북측과 연락할 수단이 지금 없는 상태”라고 답했다. 또 “현재 북측에서 (이 건과 관련해) 연락 온 바가 없다”고 말했다.
 
북한이 지난 6월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 삼으면서 남북 사이의 모든 통신 연락선을 차단하고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함에 따라 통일부 차원에서 북측과 연락할 채널이 전부 끊겼다는 설명이다.
 
북측 총격으로 숨진 실종자의 유해 송환 문제에 대해서는 “이 건과는 별개로 업무 처리 절차상으로 말씀드리는 것”이라는 전제로 “민간인의 시신 송환의 경우 통일부가 판문점 통로를 통해 인수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국방부는 지난 21일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어업 지도 공무원 A씨(47)가 자진월북을 시도한 뒤 북측의 총격으로 사망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또한 북측이 A씨의 진술을 들은 후 상부의 지시로 해상에서 총격하고 그 자리에서 불태운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앞서 군은 지난 21일 소연평도 남방 해상에서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에 탑승한 공무원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해양경찰에 접수돼 수색을 벌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