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집 구입하니 세금폭탄…3년 동안 458만원 늘었다

서울에서 집을 살 때 내야 하는 취득세가 문재인 정부 3년 동안 건당 평균 458만원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2016~2019년간 서울시 취득세 납입현황’에 따른 수치다.
 
서울시 자료에 의하면 2016년 건당 평균 900만원이었던 서울 주택 취득세는 2019년 들어 평균 1358만원으로 458만원 증가했다. 집값 상승이 시작된 2017년 1101만원을 기록한 뒤 꾸준히 올랐다. 김 의원은 7ㆍ10 부동산 대책으로 다주택자에 대한 취득세율이 늘어나 올해 취득세 증가폭이 더 클 것이라고 전망했다.
[자료 김상훈 의원실]

[자료 김상훈 의원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평균 취득세가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성동구였다. 3년 만에 1570만원이 늘었다. 강남구는 1316만원, 서초구는 1112만원 증가했다.
 
김 의원은 “부동산 실정에 따른 집값 상승이 전방위적 세금폭탄 고지서로 청구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