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대 한껏 부풀린 죄? 테슬라 배터리데이 뒤 주가 10% 폭락

23일 뉴욕 증시에서 테슬라 주가가 '배터리 데이' 충격파로 급락했다.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운데)가 22일 배터리 데이에서 생산비용 절감 방안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운데)가 22일 배터리 데이에서 생산비용 절감 방안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이날 테슬라 주가는 10.34% 하락한 380.36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전날 캘리포니아주 프리몬트 테슬라 공장에서 전기차 배터리 신기술 등을 공개하는 '배터리 데이' 행사를 가졌다. 그러나 행사 이후 "기대 이하의 내용"이란 평가를 받으면서 주가가 곤두박질쳤다.  
 
이날 테슬라 전기차에 연동되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이 접속 장애를 일으키고 온라인 고객 서비스도 매끄럽지 않았다는 소식도 주가에 영향을 줬다.  
 
뉴욕타임스는 "머스크가 '배터리 데이'라고 행사를 명명하며 투자자들의 기대감을 한껏 올려놨는데 기대한 만큼의 기술적 혁신이 없어 감명을 주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증권사들은 테슬라의 평균 목표 주가를 일제히 하향 조정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33개 증권사는 테슬라의 평균 목표가를 105달러 낮춘 305달러로 제시했다.  
 
CNN비즈니스는 "32명의 애널리스트가 12개월 평균 목표가를 기존보다 19.27% 내린 314.40달러로 제시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머스크가 3년 뒤까지 2만 5000달러대의 전기차를 내놓겠다고 밝힌 계획에 대해서도 증권업계는 냉담하게 반응했다. 글로벌 금융투자업체 UBS는 "폭스바겐 등 다른 업체들도 그때쯤이면 비슷한 가격대 차량을 출시하며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 전망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