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평도 실종 40대 공무원, 北 총격으로 사망…시신은 화장"

지난 21일 서해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서 어업지도선에 타고 있다 실종된 40대 남성 공무원이 북한군의 총격을 받고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북측은 이 공무원의 시신을 수습해 화장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명박 정부 시절인 지난 2008년 7월 금강산에서 벌어진 고 박왕자씨 피격 사건 이후 12년 만에 민간인 사망사건이 발생한 것이 최종 확인될 경우 향후 남북관계에 일파만파가 예상된다. 집권 4년 차에 접어든 문재인 정부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물밑 노력을 하는 와중에 찬물을 끼얹은 사태가 벌어진 셈이다.   
 
지난 21일 서해북방한계선(NLL)에서 가까운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40대 공무원 한명이 실종됐다. 이 실종자는 북한군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고 이후 시신이 화장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지난 7월 1일 대연평도 앞바다에서 해군 고속정이 항행하는 모습. [연합뉴스]

지난 21일 서해북방한계선(NLL)에서 가까운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40대 공무원 한명이 실종됐다. 이 실종자는 북한군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고 이후 시신이 화장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지난 7월 1일 대연평도 앞바다에서 해군 고속정이 항행하는 모습. [연합뉴스]

23일 국방부에 따르면 앞서 지난 21일 오후 12시 51분쯤 소연평도에서 남쪽으로 약 1.9㎞ 떨어진 해상에서 해양수산부 어업지도선에 타고 있던 공무원 A씨(47·목포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가 사라졌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소연평도 실종자 피격 추정 위치.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소연평도 실종자 피격 추정 위치.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A씨가 보이지 않아 동승자들이 찾아 나섰지만, 배 안에선 A씨의 신발만 발견됐다. 신고를 받고 해경과 해군 함정은 물론 해수부 선박, 항공기 등 총 20여 대가 출동해 실종 해역을 수색했지만 A씨를 발견하지 못했다. 
북 피격 공무원 사건 일지.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북 피격 공무원 사건 일지.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그러나 이날 군과 정보당국은 A씨의 사망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의 한 소식통은 "여러 첩보를 종합한 결과 A씨가 북측 해안으로 접근하는 것을 발견한 북한 경계병이 총격을 가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 이후 시신을 수습해 화장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북측이 화장을 한 것과 관련해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조치로 보인다"고 했다. 
 
군은 국방부 기자단에 이번 실종사고를 알리기에 앞서 이날 오전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 등에게 관련 사실을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당 국방위 관계자는 “합참이 사건 경위를 설명하면서 A씨가 월북했을 가능성과 조류에 떠내려갔을 가능성을 두고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고 말했다. 
 
군 당국에 따르면 실종 당시 신발이 남아 있는 등 부자연스러운 정황이 있어 A씨가 단순 실족했는지, 고의로 월북했는지 확정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통일부도 "관계 당국의 확인 및 분석작업이 진행 중인 만큼 상황을 지켜보면서 필요한 조치를 검토해나갈 것"이라고만 했다.
 
A씨가 북한군에 피격돼 사망한 것이 최종 확인된다면 남북관계에도 큰 충격을 줄 수밖에 없다. 고 박왕자씨 피격 사건 당시엔 북한은 "경계병이 우발적으로 총격을 가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런 만큼 북측이 이번에도 상부 지시가 아닌 우발적 사고 가능성을 주장할 가능성도 있다. 한 관계자는 "현재까지 북측 고위급 인사가 개입한 정황은 확인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북한은 지난달 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해 북·중 국경 1km 이내로 접근하는 사람에겐 “이유를 불문하고 발포해 사살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중화권 인터넷 매체 둬웨이(多維)가 지난달 28일 보도했는데 비슷한 조치가 남북 접경에도 내려졌을 수도 있다.
 
한편 국방부는 24일 이번 사건에 대해 브리핑을 할 예정이다.
 
김상진ㆍ박용한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