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문재인 정부 계승해 발전시킬 운명적 책임"

사진 MBC 뉴스데스크

사진 MBC 뉴스데스크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3일 문재인 정부의 정책 과제와 관련해 "전체적으로 계승해 발전시킬 운명적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해 차기 대선주자로서 정책 관련 구상이 있느냐는 질문에 "문재인 정부의 임기 절반 이상을 총리로 일한 처지의 사람이, 마치 자기는 책임이 없고 관계가 없는 양 하는 것은 위선"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제나 민생 분야에서 미세한 수정·보완이 필요할 것이라 본다"며 "예를 들면 임대차 문제가 정책의 큰 변환에 따른 전환기의 진통이냐, 아니면 그걸 뛰어넘는 문제가 있느냐는 직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대권 경쟁자로 꼽히는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질문에는 "지금은 저희 두 사람 포함해서 그 누구나 국난의 극복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헌이 (대선) 1년 전부터 경쟁 기간으로 설정했다"며 "제가 만약 그쪽으로 가게 되면 1년 전에 대표를 내놓게 될 텐데, 그때부터 경쟁 관계로 봐도 늦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대권 도전 가능성에 대해선 "그분의 거취는 본인이 말씀하지 않는데 남이 이러쿵저러쿵하는 건 도리 아닌 것 같다"며 "일반론으로선 누구든 가능성이 닫혀있는 건 아니지 않느냐"고 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의혹과 관련해선 "확실한 진실은 검찰의 수사 결과를 기다려보자는 입장"며 "최근에 당사자의 집과 사무소까지 압수 수색을 했다고, 검찰이 꽤 의지를 가지고 수사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철저히 조사해서 어느 쪽도 의심 갖지 않도록 해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