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자녀 의혹' 수사 속도…문체부 관계자 등 소환



[앵커]



검찰이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의 자녀 특혜 의혹 등과 관련해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 등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수사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는 정치권과 시민단체들의 비판 이후에 속도를 내는 모양새입니다.



이도성 기자입니다.



[기자]



나경원 전 의원은 지난 2011년부터 5년 동안 스페셜올림픽코리아의 회장을 맡았습니다.



발달장애인을 지원하는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비영리단체입니다.



나 전 의원 딸이 홍보대사로 추천되고 당연직 이사로 선임되는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다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앞서 문체부는 지난 3월 나 전 의원 딸이 장관 승인을 받지 않고 이사로 활동했다는 사무 검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주임 검사가 여러 차례 바뀌는 등 수사가 진척되지 않자 나 전 의원을 고발한 시민단체들은 수사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며 비판했습니다.



[안진걸/민생경제연구소장 (지난 18일) : 한 번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고, 피고발인에 대한 소환 수사도 하지 않았습니다. 저희만 무려 6번의 고발인 조사를 당했습니다.]



검찰은 최근 담당 부서를 바꾸고 수사에 속도를 내기 시작했습니다.



스페셜올림픽코리아 관계자를 연이어 소환하고 사무검사를 담당했던 문체부 관계자도 불러 조사했습니다.



나 전 의원은 자녀 입시비리와 사학 비리 등으로 모두 열 차례 넘게 고발당한 상태입니다.



검찰은 참고인 조사와 추가 자료 확보를 이어가며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JTBC 핫클릭

성역은 없다?…추미애 '윤석열 가족·나경원' 수사 속도 '나경원 자녀 의혹' 고발인 조사…담당검사 5번 교체 나경원 고발건 질문에…추미애 "윤석열 수사 의지 못 봤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