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힘, “X소리” 비하 발언한 장경태 윤리위 제소 “명예 실추”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국민의힘은 23일 국민의힘 법제사법위원들을 향해 “저런 말도 안 되는 X소리”라고 말했던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했다.
 
장 의원은 지난달 한 유튜브 방송에서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을 겨냥해 “법사위원들은 정말 힘들겠다. 저런 말도 안 되는 X소리를 어떻게 듣고 있어야 하냐”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을 대신해 징계안을 제출한 후 기자들을 만나 “국회의원은 주권자인 국민의 대표로서 품위를 유지해야 한다”며 “국회의 명예와 권위를 스스로 실추시키는 발언을 했다”고 말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국회법 제25조 ‘품위 유지의 의무’를 예로 들며 “국회의원의 품위 유지, 국회의 명예와 권위를 지켜야 하는 윤리의식을 요구하고 있다”며 “국회 윤리위가 엄중히 심사하길 바란다”고 했다.  
 
당시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장 의원은 “법사위가 정책질의 위주가 아닌 정쟁·인신공격 위주로 이루어지는 부분을 지적하고 싶었다”며 “유튜브 채널이라 편하게 말하다 보니 실수를 했다. 표현의 부적절함을 사과드리겠다”고 말한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