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국방 전략 핵심으로 "한·미동맹 존중한 전작권 전환" 제시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군의 가장 기본적인 사명은 강한 국방을 갖추는 것”이라며 “한ㆍ미 동맹을 존중하면서 전시작전권을 전환하는 것”을 국방 전략의 핵심으로 제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에서 참석자들의 경례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에서 참석자들의 경례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 뒤 가진 환담에서 “더 강한 국방력을 만드는 우리 정부의 전략은 세 가지”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앞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새로운 기술, 새로운 장비를 도입하고 달라지는 전쟁의 개념에 우리가 선도해 나가는 것”과 “두 말할 필요 없이 굳건한 한ㆍ미 동맹”을 다른 두가지 전략으로 꼽았다.
 
문 대통령은 “강한 국방력의 목표는 전쟁의 시기는 당연히 이기는 것이고, 평화의 시기는 평화를 지켜내고 평화를 더 발전시키는 것”이라며 “국방력을 전쟁으로 돌아가지 않도록 하는 안전판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은 대선 공약에도 포함돼 있다. 문 대통령은 다만 당초 ‘임기 내 전환’을 공약했지만, 현재는 ‘조기 전환’으로 선회한 상태다.
 
문 대통령은 인사를 단행한 배경에 대해서도 직접 설명했다. 그는 “이번 인사가 서욱 장관이나 원인철 합참의장을 비롯해 아주 파격이라는 평가를 듣고 있다”며 “세 가지 발전 전략에 부합해서 빠른 변화를 가장 빨리 이해하고 군에 적용해 군 조직을 더 유연하게 만들 수 있는 능력의 관점에서 인사를 했음을 유념해 달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청와대에서 열린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청와대에서 열린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문 대통령은 서 장관을 지명할 때도 “굳건한 한ㆍ미동맹에 기반한 전작권 전환”을 인사 사유로 설명했었다.
 
이날 신고식에는 원인철 합참의장,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이성용 공군참모총장, 김승겸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김정수 2작전사령관, 안준석 지상작전사령관 등 6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차례로 신고를 받은 후, 수치(綬幟)를 단 삼정검(三精劍)을 수여했다. 수치는 끈으로 된 깃발로 장성의 보직과 이름, 임명 날짜, 수여 당시 대통령 이름이 수놓아져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에서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에게 삼정검 수치 수여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에서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에게 삼정검 수치 수여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원 합참의장은 “무한한 책임감과 사명감으로 기쁨을 느낄 시간조차 없었다”며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흔들리지 않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군심을 결집하겠다”고 답했다. 남 육군참모총장은 “국방개혁 2.0의 성공이 육군에 있다. 신명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이 공군참모총장은 “삼정검은 칼집 안에서 더 큰 힘을 발휘한다고 하신 대통령 말씀의 의미를 잘 새겨, 우리 군의 억제 능력을 더욱 신장시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군은 재해 재난이 있을 때마다 늘 국민과 함께했다”며 “군 의료가 함께 몫을 해주지 않았으면 우리가 가진 공공의료 역량만으로는 코로나 사태 극복에 어려움이 많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군에 각별한 감사 말씀을 드리고 싶다. 장병들께도 감사 인사를 꼭 전해달라”고 당부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