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판사 출신 민주당 이수진·이탄희, '사법농단' 재판 증인으로

이수진·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수진·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판사출신 이수진·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른바 '사법 농단' 의혹으로 기소된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6부 윤종섭 부장판사는 23일 열린 임 전 차장의 속행 공판에서 오는 12월 15일을 이수진·이탄희 의원의 증인 신문 기일로 정했다. 이수진·이탄희 의원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법원행정처가 국제인권법연구회 등을 탄압했다는 의혹에 대해 증언할 것으로 보인다.
 
이수진 의원은 지난 4·15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 영입 당시, 자신을 '사법부 블랙리스트' 피해자라고 소개한 바 있다. 하지만 법정에선 이 의원에 대한 반박도 나왔다. 양 전 대법원장 시절 인사총괄 심의관을 지낸 김연학 부장판사는 이수진 의원에 대한 인사 불이익이 없었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또 이규진 전 양형위원회 상임위원은 상고법원 추진 과정에서 이 전 부장판사의 도움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밖에 이탄희 의원은 법원행정처 심의관으로 발령받은 직후인 2017년, 사직서를 제출하며 '법원행정처에서 국제인권법연구회의 학술대회를 견제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