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관님 장관님 장관님" 김도읍 세번 불러도 대답 안한 추미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3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야당 의원의 반복된 질의에 답하지 않고 침묵으로 일관해 또 논란이 일었다. 법사위 국민의힘 간사인 김도읍 의원이 추 장관을 “장관님”이라고 세 차례 불렀지만, 추 장관은 김 의원을 바라보면서도 대답은 하지 않았다.
 
▶김 의원=“법무부 장관님.”
▶추 장관=“….”
▶김 의원=“법무부 장관님.”
▶추 장관=“….”
▶김 의원=“법무부 장관님!” 
▶추 장관=“….”
 
이에 김 의원이 “이제 대답도 안 하느냐”고 다그치자 추 장관은 “듣고 있다”고 짧게 답했다. 김 의원이 이어 “질문 할까요?”라고 물었지만, 추 장관은 김 의원에게 시선을 고정한 채 다시 입을 다물었다. 가끔 한숨도 쉬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 위원석 쪽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 위원석 쪽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비슷한 장면은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질의 때도 있었다. 조 의원은 추 장관 아들 군 휴가 특혜 의혹 관련 검찰의 압수수색이 수사 개시 8개월 뒤에 이뤄진 것을 두고 “(법무부)장관이 법무행정과 검찰 수사를 포괄하는데 이게 통상적인 수사 흐름이냐”고 물었지만, 추 장관은 대답하지 않았다.
 
이에 친여(親與) 성향의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은 “묵언수행을 하는 것이다. 이런 묵언수행은 품격 있는 대응이라고 생각한다”며 추 장관을 옹호했다. 
 
김홍범 기자 kim.hongbu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