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힘 새 당색 '빨강·파랑·하양'…진보 상징 '노랑' 뺐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앞에서 열린 호남동행국회의원 발대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앞에서 열린 호남동행국회의원 발대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은 새 당색으로 '빨강·파랑·하양' 3색을 혼용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당색 결정을 두고 당내 의견차로 발표를 미뤄온 바 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기자들과 만나 "당 색은 빨강·파랑·하양"이라며 "기존 노란색을 빼고 흰색으로 바꿨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원래 내가 흰색으로 정했었다"며 "여러 사람이 노랑색을 이야기해서 검토를 해봤는데 노랑색에 대한 거부 반응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14일 빨강·노랑·파랑의 3원색으로 당 상징색을 변경하겠다는 구상을 공개했다. 이후 비대위 의결을 거쳐 지난 20일 새 당색을 공개하겠다고 공지했으나 발표 일정을 갑작스럽게 취소하고 나흘째 논의를 이어 왔다.
 
당내 여론조사에서는 기존 당색인 '해피 핑크'를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빨·노·파’ 가운데 진보정당인 정의당의 상징색인 노랑색에 대한 거부감을 나타내는 기류도 나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당 상징색은 당명 변경과 같이 상임전국위원회나 전국위원회의 의결이 필요하지 않고 비대위 의결로 결정할 수 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