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고? 월북? 신발 남겨둔채 NLL서 사라진 공무원, 北서 발견

21일 서해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 선박에서 실종된 40대 남성 공무원이 북한 해안에서 생포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군 당국은 실종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해군·해경 총출동했지만 못 찾아
이튿날 오후 북한 해안서 발견
국방부 "생존 여부 단정 못해"

지난 21일 서해북방한계선(NLL)에서 가까운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40대 공무원 한명이 실종됐다. 군은 "실종자가 이튿날 오후 북한 해안에서 발견된 정황이 포착됐다"고 23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 7월 1일 대연평도 앞바다에서 우리 해군 고속정이 항행하는 모습. [연합뉴스]

지난 21일 서해북방한계선(NLL)에서 가까운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40대 공무원 한명이 실종됐다. 군은 "실종자가 이튿날 오후 북한 해안에서 발견된 정황이 포착됐다"고 23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 7월 1일 대연평도 앞바다에서 우리 해군 고속정이 항행하는 모습. [연합뉴스]

국방부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21일 오후 12시 51분쯤 소연평도에서 남쪽으로 1.2마일(약 1.9㎞) 떨어진 곳에서 발생했다. 당시 해양수산부 어업지도선에 타고 있던 공무원 A씨(47, 목포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가 사라졌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A씨가 보이지 않아 동승자들이 찾아 나섰지만, 배 안에선 A씨의 신발만 발견됐다. 
 
마침 꽃게잡이 철이어서 인근 해상에 있던 함정과 선박들이 동시에 A씨 수색에 투입됐다. 날씨도 화창해 수색하기에도 나쁘지 않았다. 해경과 해군 함정, 해수부 선박, 항공기 등 20여대가 출동해 실종 해역을 중심으로 샅샅이 뒤졌지만 A씨를 찾진 못했다. 
 
해수부 소속 어업지도선 선원 1명 실종.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해수부 소속 어업지도선 선원 1명 실종.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그런데 이튿날 오후 군은 북한 해안에 있는 A씨를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군은 "첩보에 따르면 북한 해역에서 발견된 정황이 포착돼 정밀분석 중이다"고만 밝혔다. 어떤 장비로 이런 정황을 파악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또 A씨의 생존 여부도 밝히지 않았다. 국방부 관계자는 "생존 여부는 단정적으로 말할 수 없다. 확인이 필요한 사항"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군의 한 소식통은 "실종자는 북한 해안에서 생포된 것으로 안다"며 "어떻게 떠내려간 것인지 정확한 경위는 모르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만약 (부력이 높은)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있었다면 해수면 위로 머리만 보여 발견하지 못했을 수 있다. 레이더나 항공기로도 식별하기 어렵다"면서 "조류에 떠밀려 이미 북한 측 해역으로 넘어간 상황이었다면 남쪽 해역을 샅샅이 뒤져봐야 소용이 없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군 소식통은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선 조류만 잘 맞으면 수 시간 내 북한 해안에 도착할 수 있다"며 "주변에 섬이 없어서 해안에서만 발견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실종 당시 신발이 남아있는 등 부자연스러운 정황에 A씨가 단순 실족한 것인지, 고의로 월북한 것인지도 확인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와 관련, 군 당국은 "실종 경위, 경로 조사와 함께 북측에 관련 사실을 확인하는 등 필요한 조처를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 군 관계자는 "구체적인 상황을 파악하려면 2~3일 정도 걸릴 것"이라고 했다.
 
김상진·박용한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