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정도박 의혹' 강성범이 올린 글 "조국·추미애님은 어땠을까"

개그맨 강성범. 일간스포츠

개그맨 강성범. 일간스포츠

필리핀 원정 도박 의혹에 휩싸인 개그맨 강성범(46)이 친여 성향 커뮤니티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언급하며 심경글을 올렸다.
 
강씨는 22일 딴지일보에 "여기저기 두들겨 맞느라 정신이 없어서 삼일만에 들어왔더니 응원해주시는 분이 많다"면서 "저 혼자가 아니었네요 고맙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25년차 방송인인지라 언론이나 극우들 공격은 이겨낼 굳은살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었다. 세다"고 적었다.
 
친여 성향의 정치 평론 유튜버로도 활동 중인 그는 "요즘 드는 생각은 저보다 몇백배 공격을 받은 조국님과 추미애님은 어땠을까...가늠조차 힘들다"면서 "잘 이겨낼 수 있다.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너무 많아서 뚜벅뚜벅 밟고 가겠다. 다시 한번 고맙다"고 했다.
 
개그맨 강성범이 친여 성향 커뮤니티에 지난 22일 글을 올렸다. [사진 커뮤니티 '딴지일보' 캡처]

개그맨 강성범이 친여 성향 커뮤니티에 지난 22일 글을 올렸다. [사진 커뮤니티 '딴지일보' 캡처]

앞서 지난 20일 유튜버 김용호는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필리핀 카지노에서 강씨를 목격했다는 제보 내용을 공개했다. 필리핀 현지에 거주한다는 제보자는 "강성범의 필리핀 마닐라 원정 도박을 너무 많이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제보자도 강씨가 한 필리핀 카지노에서 열린 행사에서 사회를 보는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을 공개하며 '도박설'을 주장했다. 김씨는 "강씨는 필리핀 카지노 VIP"라며 "(카지노 측과) 얼마나 안면이 있으면 이렇게 사회를 보겠나"고 의혹을 제기했다. 
 
강씨는 해당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즉각 부인했다. 그는 21일 TBS 라디오 '아닌 밤중에 주진우입니다'에 출연해 "제가 (필리핀) 카지노 가서 원정 도박을 했다고 하는데 저는 필리핀을 굉장히 자주 갔다"며 "(한인들이) 행사도 많이 잡아주셨다. 체육대회, 축구대회, 한인회 망년회, 크리스마스 행사를 하러 많이 갔다"고 해명했다.
 
한편 강씨는 지난해 10월 12일 서울 서초역 인근에서 열린 '제9차 사법적폐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 참석해 조국 전 법무부장관을 지지하는 발언을 했다. 그는 당시 “처음에 조국 장관 이야기가 나올 때 조국이 아니면 안 되느냐고 생각한 사람들도 있었다. 하지만 이제는 조국이 아니면 안 되게 됐다”며 검찰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