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공연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지급, 신속성이 중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산해진 서울시 중구 명동 거리. 윤상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산해진 서울시 중구 명동 거리. 윤상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 조치로 피해를 본 계층을 맞춤 지원하는 4차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한 가운데 소상공인연합회(이하 소공연)는 "새희망자금 지급은 신속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소공연은 23일 7조8147억원 규모의 4차 추경안이 전날 국회를 통과한 것에 대한 논평을 내고 “이번 추경안이 응급 상황에 놓인 소상공인과 민생 회복의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재난지원금 지급의 신속성 제고와 지급 과정의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소상공인 대상 홍보를 위해 관련 부처와 유기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공연은 이날 “이번 추경안을 통해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3조3000억원이 240여만명의 소상공인에게 지급되게 됐다”며 “국회 처리 과정에서 사각지대 문제도 상당 부분 개선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했다.  
 
다만 “소공연이 지속해서 강조해온 폐업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 부분이 원안에서 진전되지 못한 것은 아쉬운 부분”이라며 “지난달 16일 이후 폐업 소상공인에게 50만원만 준다는 것은 올해부터 코로나19 사태로 폐업한 소상공인들은 제외된 것이며 금액도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소공연은 "추경안 국회 논의 과정에서 여야가 소상공인·자영업자 등에 대한 금융지원 개선과 세제 지원, 임대로 부담 완화 대책 등을 정부가 적극적으로 검토한다는 부대 의견도 채택한 만큼 이 부분도 조속한 시일 내에 빠르게 결정돼 결실을 보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매출이 감소한 영세 소상공인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은 소상공인 241만명에게 추석 전에 1인당 100만~200만원의 새희망자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매출이 감소한 일반업종 소상공인에게는 100만원, 노래연습장·PC방·유흥주점 등 영업이 중단된 집합금지업종에는 200만원, 일반음식점·커피숍 등 영업제한 업종에는 150만원을 각각 지급한다.
 
당장 23일 오후 1차 지급 대상자에게 문자메시지로 안내하고 24일부터 신청을 받아 25일 지급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안내에 따라 신청한 소상공인에게는 본인 명의 계좌로 최소 100만원씩의 새희망자금이 지급된다.
 
지급 대상자들은 24일부터 전용 온라인 사이트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별도의 증빙 서류 없이 사업자번호와 계좌번호 등의 추가 정보만 입력하면 된다. 다만 본인인증을 위해 소상공인은 본인 명의 휴대전화나 공인인증서를 반드시 준비해야 한다.
 
원활한 신청을 위해 24~25일에는 홀짝제로 진행된다. 24일에는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가 짝수인 소상공인이, 25일에는 끝자리가 홀수인 소상공인이 신청할 수 있다. 26일 이후에는 구분 없이 신청할 수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