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軍 “연평도 인근서 공무원 1명 실종…北서 발견 정황 포착”

인천시 옹진군 대연평도 긴작시해안에서 북한 갈도(왼쪽)와 장재도(오른쪽)가 희미하게 보인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 연관 없음. 연합뉴스

인천시 옹진군 대연평도 긴작시해안에서 북한 갈도(왼쪽)와 장재도(오른쪽)가 희미하게 보인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 연관 없음. 연합뉴스

인천 연평도 인근에서 어업지도원 1명이 실종된 가운데 북한 해역에서 실종자가 발견된 정황이 포착돼 군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23일 국방부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12시 51분쯤 소연평도 남방 1.2마일 해상에서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선원 1명이 실종되었다는 신고가 해양경찰에 접수됐다.
 
실종된 A씨(47)는 목포에 있는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해양수산서기 어업지도공무원으로, 실종 당일 소연평도 인근 해상 어업지도선에서 어업지도 업무를 수행 중이었다.
해수부 소속 어업지도선 선원 1명 실종.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해수부 소속 어업지도선 선원 1명 실종.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점심시간에 A씨가 보이지 않아 배에 함께 탄 선원들이 어업지도선 자체 선내와 인근 해상을 수색하였으나, 선상에서는 A씨의 신발만 발견되고 A씨는 발견하지 못해 해양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고 접수 뒤 이날 오후 1시 50분부터 현재까지 해양경찰 및 해군함정, 해수부 선박, 항공기 등 약 20여대의 구조세력을 투입하여 실종해역을 중심으로 집중수색하였으나 A씨를 발견하지 못했다.
 
군 당국에 따르면 실종 다음날인 22일 오후 A씨가 북한 해역에서 발견된 정황이 포착돼 정밀분석 중에 있다. 군 당국은 실종 경위와 경로를 조사하는 한편 북측에 관련 사실을 확인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