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김홍걸 제명, 안타깝고 참담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3일 서울 양천구 예술인센터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정치 현안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3일 서울 양천구 예술인센터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정치 현안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23일 김홍걸 의원 제명 사태와 관련해 “그 일이 왜 제 앞에 놓였을까 참으로 안타깝고 참담했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BJC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부동산을 축소 신고한 김홍걸 의원의 제명과 관련, ‘무늬만 징계 아니냐’는 지적에 “정당으로서 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제재가 제명”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러면서 “(이 사건에 대해) 저희가 발표한 것도 사실에 따라여러가지를 고려해 그런 발표를 했었다”며 “안타깝고 참담하지만 어쩔수 없었다”고 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이스타항공 대규모 실직 사태를 초래한 이상직 의원을 두고는 “윤리감찰단이 굉장히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본인은 하실 말씀이 많은 것 같고, 윤리감찰단은 규명해야 할 문제가 많은 것으로 본다”며 “감찰 결과를 보고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횡령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윤미향 의원과 관련해선 “언론에 보도됐던 수많은 의혹 가운데 오히려 더 큰 의혹이 기소되지 않은 경우도 있다. 경기도 어디에 있는 집이 기소도 안 됐다”며 “6개 혐의로 기소가 됐는데 그것에 대해서도 사실관계 다툼이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당이 그것을 전혀 보호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윤 의원의) 당원권을 정지했다”고 말했다.
 
대권주자로서 문재인 대통령 및 친문(친문재인) 세력과 차별화를 할 것이란 관측에 대해선 “문재인 정부의 임기 절반 이상을 총리로 일했고 그만큼의 책임이 있다”며 “마치 자기는 무관한 것인 양하는 것은 위선”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중요한 정책을 때로는 보완·수정하는 한이 있더라도 계승·발전을 시킬 책임이 제게 있다”고 밝혔다.
 
대권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평가를 묻자 “깊게 연구를 안 해봤다”며 답변을 피했다. 이 지사 등이 촉발한 지역화폐 논쟁에 대해선 “지역 단위 화폐와 전국 통용 온누리상품권의 장단점을 보며 한번 정리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 강성 지지자들에 대해 “강성 지지자라 해서 특별한 분들이 아니라 매우 상식적인 분들일 수도 있다”며 “에너지를 끊임없이 공급하는 에너지원이 될 수 있고, 당의 대처나 지향을 감시하는 감시자 역할도 될 수 있다”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