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은,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대출 8조원 더 늘린다

한국은행이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를 8조원 더 늘리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10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가 폐업한 상가들로 인해 한산하다. 뉴스1

10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가 폐업한 상가들로 인해 한산하다. 뉴스1

한은이 24일 오전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를 기존 35조원에서 43조원으로 증액하는 방안을 의결하기로 했다. 금융중개지원대출은 시중은행의 중소기업 대출을 촉진하기 위해 한은이 낮은 금리로 은행에 자금을 빌려주는 제도다. 시중은행이 지원대상 기업에 저리로 대출을 실행하면, 한은이 대출금액의 절반 이상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한은은 지난 2월과 3월에도 각각 5조원씩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를 늘렸다. 적용 금리도 0.75%에서 0.25%로 0.5%포인트 인하했다.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에 대응하는 차원이었다. 효과가 있었다. 9월 현재 증액한 10조원 중 95.1%가 소진됐다. 한은 관계자는 “당초 예상대로 코로나19가 진정됐다면 추가 지원 필요성이 크지 않았겠지만 최근 재확산으로 양상이 많이 달라졌다”며 “지원 기간을 늘리고, 지원 규모도 확대하기로 한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한은은 금융중개지원대출 관련 은행의 취급 기한을 올해 9월에서 내년 3월 말로 6개월 연장하기로 했다.
 

소상공인 피해 고려해 3조원 별도 편성   

자영업자의 폐업률이 늘고 있는 가운데 14일 서울 중구 황학동 주방거리 중고 주방용품점에서 상인들이 물건을 정리하고 있다. 뉴스1

자영업자의 폐업률이 늘고 있는 가운데 14일 서울 중구 황학동 주방거리 중고 주방용품점에서 상인들이 물건을 정리하고 있다. 뉴스1

이번에 증액하는 8조원 중 3조원은 이전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 용도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개인사업자 및 소상공인 포함)에 만기 1년 이내 운전자금을 빌려준다. 업체당 한도는 5억원이다. 업종은 일단 서비스업이다. 제조업 등 다른 업종은 한국은행 지역본부가 해당 지역의 피해 상황을 고려하여 지원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또 다른 3조원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따로 편성했다. 코로나19로 손해를 입은 소상공인 대상, 만기 1년 이내 운전자금을 대출해준다. 원리금 연체나 자본잠식, 폐업 등 부실이 없어야 한다. 이전에 코로나19 피해기업지원을 통해 대출을 받은 소상공인도 신청할 수 있다. 나머지 2조원은 창업기업, 일자리창출기업, 소재·부품·장비기업의 시설자금 대출 용도다. 한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의 자금 사정을 개선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원석 기자 jang.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