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린이용 코로나19 백신, 내년 가을에도 출시 불투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이 속도를 내고 있지만 어린이용 백신은 내년 가을이 돼도 나오기 어려울 수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 "임상시험 등 시작도 못해"

뉴욕타임스가 22일(현지시간)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백신은 내년 가을까지도 나오지 않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AP=연합뉴스]

뉴욕타임스가 22일(현지시간)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백신은 내년 가을까지도 나오지 않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AP=연합뉴스]

어른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백신이 이르면 올해 출시되거나 내년 여름까지는 개발될 수 있다는 전망이 우세한 가운데 어린이용 백신은 이보다 한참 더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얘기다.
 
NYT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초고속 작전’(Operation Warp Speed) 등 백신 개발을 앞당기기 위한 전방위적 노력으로 최소 38개 이상의 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이 임상시험에 들어갔다. 하지만 “이러한 백신들이 어린이에게도 효과적이고 안전한지 입증하기 위한 어떤 시험도 미국에서 시작되지 않았다”고 NYT는 지적했다. 이 때문에 에반 앤더슨 에모리대 의과대학 교수는 “다음 학년(2021~2022년)까지도 아이들을 위한 코로나19 백신이 나오지 않을까 봐 매우 걱정된다”고 말했다.
 
NYT에 따르면 소아마비, 홍역, 파상풍 등 대부분 백신은 처음부터 어린이 접종을 염두에 두고 개발에 들어간다. 하지만 이런 경우에도 제약사들은 일반적으로 어른을 대상으로 안전성과 효능을 먼저 확인한다. 이후 심각한 부작용이 없을 때만 10대 청소년부터 어린이까지 점차 연령을 낮춰 시험을 확대한다.
 
이는 어린이와 어른의 생물학적 차이를 고려한 것이다. 예를 들어 어린이는 기도가 어른보다 작고, 어른에게 무해한 수준의 염증에도 취약할 수 있기 때문이다.
 
NYT는 “임상 2상에서 좋은 결과를 냈던 제약사들도 아직 어린이를 위한 시험 절차를 시작하지 않았다”면서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백신은 임상 시작일부터 1년 이상 걸린다”고 지적했다. 
 
임상시험 대상 어린이를 모집하고 부모들에게서 동의를 받는 등 준비과정에서만 몇 달이 소요되는 데다, 나잇대별로 순차적으로 시험을 진행하다 보면 어른용보다 훨씬 많은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