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기 의혹’ 니콜라 “애플도 아이폰 모든 부품 만들지 않는다”

사기 의혹에 시달리고 있는 미국 수소전기차업체 니콜라 측이 “애플도 아이폰의 모든 부품을 만들지 않는다”며 사업이 문제없다고 항변했다.
 
2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은 킴 브래디 니콜라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이날 열린 화상 콘퍼런스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니콜라 수소트럭. [사진 니콜라]

니콜라 수소트럭. [사진 니콜라]

 
브래디 CFO는 “우리는 우리 파트너사들로부터 상당한 배려를 받고 있다는 점에 자신감을 갖고 있다. 이 파트너사들이 우리를 강하게 지지하고 있다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니콜라의 지분 11%를 보유하고 있는 제너럴모터스(GM)와 자동차 부품업체 보쉬가 전날 니콜라와의 협력관계를 계속해서 유지할 것이라고 밝힌 점을 부각했다.
 
특히 보쉬는 투자를 결정하기 전 엔지니어들을 니콜라에 파견해 니콜라가 보유한 기술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는 점을 언급했다. 브래디 CFO는 “우리가 모든 부품을 만들고 있다고 한 적은 없다. 애플의 아이폰을 생각해봐라. 그들이 모든 개별 파트를 만들진 않는다. 하지만 그들이 디자인과 기능, 유저 인터페이스를 컨트롤한다”고 말했다.
 
이같은 반응은 최근 불거진 사기 의혹 때문이다. 지난 10일 공매도업체인힌덴버그리서치는 니콜라의 기술력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 법무부가 조사에 착수했다. 수소전기차 관련 기술을 보유하고 있지 않다는 점이 핵심이다.
 
힌덴버그리서치는 니콜라가 주행하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에 대해 언덕 위로 끌고 올라가 굴린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니콜라 측은 “동영상의 차량이 자체 추진력으로 주행하고 있다는 점을 밝힌 적이 없다”고 반응했다.
 
이 사태의 책임을 지고 니콜라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트레버 밀턴은 20일 물러났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