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일부터 재난지원금 지급 시작···먼저 신청하면 먼저 나온다

정부가 소상공인과 특수고용직·프리랜서, 아동 돌봄 등에 대한 지원금을 24일부터 지급한다. 신청 순서대로 지급하는 방식이라서, 먼저 신청하는 만큼 일찍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2020년도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 제출 자료가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도착, 의원실로 옮겨지고 있다. 연합뉴스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2020년도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 제출 자료가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도착, 의원실로 옮겨지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23일 임시 국무회의 직후 긴급 재정관리점검회의를 소집해 4차 추가경정예산에 반영된 각종 지원금에 대한 지급 계획을 확정한다.  
 
추석 전에 지원금을 최대한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추석 전 받을 수 있는 대상은 소상공인, 아동, 청년 등이다. 총 1023만명에게 6조 3000억원에 달하는 자금이 지급된다.  
 
이번 재난지원금은 지급 대상에 정부가 안내 문자를 보내면 대상자가 온라인으로 직접 신청하는 방식이다. 정부는 신청이 들어오는 대로 신속하게 지원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빠르면 신청 다음 날, 늦어도 추석 전까진 지원금을 받아볼 수 있다.  
 
먼저 신청하면 더 빨리 받을 수 있지만, 늦게 신청한다고 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건 아니라고 정부는 설명했다.  
 
가장 먼저 지급이 시작되는 사업은 '긴급고용안정지원금'으로, 1차 지원금을 수령한 특수고용직 노동자와 프리랜서 50만명에게 50만원씩 추가 지급한다. 24일부터 집행 예정이다.  
 
25일부터는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들에게 최대 200만원을 지원하는 새희망자금이 지급된다. 24일 온라인 신청을 개시하고, 하루 뒤부터 집행한다.  
 
매출 감소는 정부가 행정정보로 파악이 가능한 경우 별도로 증명하지 않아도 된다.  
 
28일부터는 아동특별돌봄 지원금 20만원이 집행된다. 미취학 아동은 아동수당 수급계좌로 입금하고, 초등학생은 스쿨뱅킹 계좌로 지급한다. 29일까지 지급을 마칠 예정이다.  
 
29일부터는 저소득·취약계층 대상 청년특별구직지원금 50만원이 지급된다. 1차 신청대상자에게는 23일 안내 문자가 발송된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