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그룹 오너 일가 주식담보액 14조원…경영권 승계 등 목적"

국내 주요 재벌그룹 오너 일가가 대출을 받기 위해 금융기관 등에 담보로 제공한 계열사 주식 가치가 14조 832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기업집단 64개 중 오너가 있는 55개 그룹 가운데 올해 9월18일까지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곳 대상. [CEO스코어 제공]

대기업집단 64개 중 오너가 있는 55개 그룹 가운데 올해 9월18일까지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곳 대상. [CEO스코어 제공]

23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64개 대기업집단 중 총수가 있는 55개 그룹(올해 9월 18일까지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그룹 대상)의 오너일가 주식담보 현황을 조사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CEO스코어에 따르면 55개 그룹 오너일가는 보유주식의 17.9%를 금융기관 등에 담보로 제공했다.  
 
2017년 말에 조사했을 때는 12.3%였는데, 2년 만에 5.6% 포인트 늘어난 셈이다.  
 
액수로 보면 증가량이 더 크다. 9월 18일 종가 기준 금액을 보면 2017년 5월 8122원에서 현재 14조 8328억원으로 64.4% 늘었다.  
 
CEO스코어는 이처럼 오너 일가가 주식을 담보로 잡히는 주된 이유가 경영자금 확보, 승계자금 마련, 상속세 등 세금 납부에 있다고 봤다.  
 
오너 입장에서는 재산권만 담보로 설정하고 의결권은 그대로 인정받을 수 있기 때문에 경영권 행사에 지장 없이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다만 주가가 담보권 설정 이하로 떨어질 경우 금융권의 반대 매매로 주가가 하락해 소액 주주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 결과적으로 본인의 경영권을 위협받게 될 가능성도 있다.  
 
그룹별로 보면 오너일가 주식 담보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두산으로, 보유 주식의 96.2%를 담보로 제공했다.  
 
이어 롯데(65.1%), 금호석유화학(61.6%), 한진(55.6%), 유진(55.4%), 현대중공업(51.8%) 등이 50% 넘는 비율을 보였다.  
 
이에 반해 오너 일가가 담보로 제공한 주식이 한 주도 없는 경우도 있었다. 현대차그룹과 대림, 네이버, 넷마블 등 12개 그룹이 이에 해당한다.  
 
개인별로 보면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 회장과 박준경 금호석유화학 전무, 김동선 전 한화건설 팀장 등 6명은 보유 주식의 100%가 담보로 잡혔다.  
 
이 외에도 두산 일가를 포함해 오너 일가 중 27명이 보유 주식 중 담보 비중이 90%를 넘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