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일 野서울구청장 조은희 "지역화폐보니 이재명 독재 우려"

중앙일보 ‘정치 언박싱(unboxing)’은 여의도 정가에 떠오른 화제의 인물을 3분짜리 ‘비디오 상자’에 담아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정치권의 새로운 이슈, 복잡한 속사정, 흥미진진한 뒷얘기를 ‘3분 만남’으로 정리해드립니다.
 
정치언박싱의 이번 주인공은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입니다. 조 구청장은 서울시의 유일한 야당 소속 구청장입니다. 최근 9억원 이하 1주택자들의 재산세 절반 인하를 추진하다 여당 소속 구청장들과 대립하며 주목받았습니다. 야권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할 만한 후보 중 한명으로 거론되기도 했죠.
 
조 구청장은 “서울시 현안을 어떻게 해결할지에 대한 비전은 있지만, 내가 서울시장 후보가 돼야 한다는 생각은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그는 “다음 서울시장 임기가 짧아 행정 경험이 없으면 일만 배우다 끝날 수 있다”며 “서울시장은 유력 정치인이 더 큰 꿈을 위해 거쳐 가는 정류장이 아니라 종착역이 돼야 한다. 마지막 공직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일각에선 기초단체장(성남시장) 출신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조 구청장을 비교합니다. 조 구청장은 "이 지사는 민심이 뭘 원하는지 동물적 감각으로 포착하고 행정에 실행하는 능력이 탁월하다”라면서도 “지역 화폐에 대해 다른 의견을 낸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을 향해 '얼빠진 국책기관'이라고 낙인찍는 걸 보며 ‘이재명식 독재’를 우려하는 사람도 많다”고 지적했습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영상=이경은ㆍ이세영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