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결혼식 취소한 신혼부부, 캠핑카 여행 “이제 이게 결혼문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준비했던 결혼식을 취소한 나탈리와 셔빈 에스파니 부부는 남은 결혼자금으로 밴을 구입한 뒤 '스몰 웨딩'을 했다. [인사이더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준비했던 결혼식을 취소한 나탈리와 셔빈 에스파니 부부는 남은 결혼자금으로 밴을 구입한 뒤 '스몰 웨딩'을 했다. [인사이더 캡처]

지난해 하반기 즈음 결혼을 약속한 전 세계 연인에게 2020년은 큰 도전을 안긴 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로 퍼지면서 결혼 계획이 수포로 돌아간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금전적 손실이 뒤따라도 방법이 없는 경우가 많았다. 국가적인 '봉쇄'까지 겪을 정도로 상황이 심각했기 때문이다.
 

결혼식 취소 美 부부, 캠핑카 만들어

계절의 여왕인 5월, 완벽한 결혼식을 꿈꿨던 한 미국인 신혼부부도 그런 경우다. 결혼식장부터 하객 대접까지 모든 예약을 마쳤지만, 결혼식이 다가올수록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렸다.
 
18일(현지시간) 공개된 미국 매체 인사이더와의 인터뷰에서 나탈리와 셔빈 에스파니 부부는 "100여명의 하객을 위험에 빠뜨릴 수 없다고 생각해 결혼식을 취소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물론 쉬운 결정은 아니었다. 결혼식 비용으로 준비했던 3만 5000달러(약 4072만원) 중 거의 1만 5000달러(약 1745만원)를 허공에 날려야 했기 때문이다. 돈을 잃은 상실감에 슬픔의 시간을 겪었다고도 고백했다. 나탈리는 "재정적인 손실과 가족 및 친구들과 함께 축하할 수 없다는 감정적인 손실이 함께 찾아왔다"고 말했다.
 
[사진 pixabay]

[사진 pixabay]

그러다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남은 돈으로 캠핑카를 만들어 신혼여행을 떠나기로 한 것이다. 부부는 1만1000달러(약 1279만원)를 투자해 지난 7월 밴을 구입, 봉쇄 기간인 한달여 만에 캠핑카 개조를 완료했다.
 
이들은 최근 신혼여행을 떠나기 전에 캠핑카 앞에서 '스몰 웨딩'을 했다. 꽃으로 장식한 캠핑카 앞에서 턱시도와 드레스를 입은 채 사진을 촬영했고 서약식도 가졌다. 그리고 펜실베이니아로 여행을 떠났다.
 
나탈리는 그들의 스몰웨딩에 대해 "바로 '이거다'라고 생각했다"며 "우리가 결혼식에서 꿈꿔 왔던 것 이상이라고 생각했고 훨씬 더 의미가 있었다"고 떠올렸다. 준비한 결혼식이 취소되면서 찾아온 상실감도 물론 극복했다.
 

"결혼 문화 영원히 바뀔 것"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웨딩박람회에서 드레스를 입은 모델이 마스크를 쓴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웨딩박람회에서 드레스를 입은 모델이 마스크를 쓴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코로나19가 결혼 문화를 바꾸고 있다. 당장 코로나19 펜데믹기간 동안에는 '온라인', '언택트' 결혼 등 급격한 변화도 있었지만, 코로나 이후에도 과거 당연시 여겨졌던 결혼 문화는 어쩌면 '영원히' 바뀔 것이라고 웨딩 업체 관계자는 말했다.
 
신부 들러리 고용 전문업체를 설립한 젠 글랜츠 대표(Bridesmaid for Hire)는 폭스뉴스와의 최근 인터뷰에서 앞으로 결혼식은 보다 개인적이고, 예산이 적게 들며, 오랜 시간동안 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사회적 관계망 내의 수백명의 하객을 초대해 짧은 시간 내에 형식적으로 치르던 결혼식에서 결혼 당사자들의 개인 파티 형식으로 바뀌는 추세가 굳어졌다는 것이다. 감염병이 의도치 않게, 많은 비용이 소요되는 결혼의 형식적인 부분을 걷어내면서다.
 
특히 팬데믹 기간에 결혼식을 치를 예비부부들에겐 "잡지에서 보던 결혼식에 대한 미련을 접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계약서 작성 시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할 경우에 대비한 환불 조항이 있는지 확인하고, 결혼식을 위한 홈페이지 개설, 이메일 초대장 등 결혼식의 '디지털화'에 대해서도 고려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글랜츠 대표는 "코로나 이전에 많은 사람은 천편일률적인 결혼식을 하는 경향이 있었는데, 이젠 과거엔 생각하지 않았던 다른 결혼식을 계획하고 있다"며 "새로운 형태의 결혼식에 열린 마음을 가지라"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