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유엔연설서 “中, 코로나 책임져야”…시진핑 “정치화 안돼”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화상연설이 진행되고 있다. AFP=연합뉴스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화상연설이 진행되고 있다.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중국의 책임론을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 화상연설에서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China Virus)라고 부르며 “이 전염병을 세계에 퍼뜨린 국가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바이러스 발생 초기에 국내 여행은 봉쇄하면서 해외 항공편을 허용해 세계를 감염시켰다”며 “중국 정부와 중국이 사실상 통제하고 있는 세계보건기구(WHO)는 인간 대 인간 전염의 증거가 없다고 거짓 선언했다”고 지적했다.
 
또 “이후 그들은 무증상 사람들은 질병을 퍼뜨리지 않을 것이라고 거짓말을 했다”며 “유엔은 그들의 행동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도 같은 날 진행된 유엔연설에서 코로나19 사태를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비판을 의식한 듯 “코로나19 사태를 정치화하면 안 된다”는 내용이었다. 코로나19 대처를 위해 WHO가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시 주석은 “바이러스에 맞서 각국이 연대를 강화하고 함께 이겨내야 한다”며 “이 문제를 정치화하거나 낙인 찍으려는 모든 시도는 거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이날 연설에서 코로나19 백신에 대해서도 짧게 언급했다. 그는 시노백 등 중국이 개발 중인 백신을 언급하며 “개발도상국에 우선 공급하겠다. 백신이 세계 공공재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