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매체, 야당 ‘추미애 죽이기’에…“제2의 조국 사태” 비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중앙포토

추미애 법무부 장관. 중앙포토

북한 대외선전 매체인 메아리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겨냥한 야당의 공세를 놓고 “제2의 조국 사태”라고 비판했다.
 
이 매체는 22일 ‘제2의 조국 사태를 보며’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나흘간 이어진 국회 대정부 질문은 말 그대로 추미애로 시작해 추미애로 끝났다”며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추 장관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에 모든 화력을 쏟아 붓고 추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등 총공세를 벌인 대정부질문은 ‘추미애 청문회’를 방불케 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정부질문의 본래 취지는 온데간데없고 야당의원들은 ‘탈영’, ‘황제’, ‘엄마찬스’ 등의 표현으로 추 장관을 압박하는 데만 주력했다”며 “국민의힘은 민생은 뒷전에 놓고 ‘추미애 죽이기’에만 몰두했다”고 지적했다.
 
또 추 장관 아들의 카투사 복무 시절 특혜성 휴가 연장 의혹과 관련해 “이미 국방부 장관이 직접 여러 번이나 규정상 적법하다고 밝힌 사안”이라고 했다.  
 
매체는 “근거 없이 의혹만 제기하는 정치공세가 조국 사태와 조금도 다를 바 없는 것”이라며 “현직 법무부 장관을 직전 장관처럼 또다시 낙마시켜 검찰 개혁을 좌초시키려는 불순한 정치공작”이라고도 했다.
 
이어 “부패 의혹에 대한 집중공세로 여론이 악화돼 정부, 여당의 지지율이 떨어지면 법무부 장관이 사퇴하고 공수처 설치나 검찰개혁 등 주요 국정과제까지 흔들린다는 것을 국민의힘은 조국사태에서 학습했다”면서 “국민의힘은 검찰개혁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선 사람이라면 티끌 하나라도 찾아내서 공격하려 하고, 없으면 억지를 부려서라도 정치적 타격을 주려 한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검찰개혁의 필요성도 강조하며 “검찰 개혁은 시대적 과제이며 국민의 명령”이라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검찰 개혁과 함께 보수 적폐청산도 동시에 진행해야 한다는 것이 제2의 조국 사태를 보며 찾게 되는 결론”이라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