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망했던 수영복 차림, 전투복이라 여기니 편해지더라”

6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배우 신민아는 여성 투톱인 다이빙 영화 ‘디바’가 ’반갑고 귀했다“고 했다. [사진 에이엠엔터테인먼트, 영화사 올]

6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배우 신민아는 여성 투톱인 다이빙 영화 ‘디바’가 ’반갑고 귀했다“고 했다. [사진 에이엠엔터테인먼트, 영화사 올]

드라마 ‘보좌관’(2019)에서 변호사 출신 초선 국회의원이 돼 정치판을 뒤집은 배우 신민아(36)가 이번엔 국가대표급 선수로 다이빙대에 올랐다. 23일 개봉하는 영화 ‘디바’(감독 조슬예)는 그가 무협 학원물 ‘화산고’(2001)로 스크린 데뷔한 이래 처음 도전한 미스터리 스릴러다.
 

오늘 개봉 ‘디바’ 주연 맡은 신민아
자동차 추락 후 기이한 일 겪는
최고 실력의 다이빙 선수 역할

“떨어지는 찰나 순식간에 평가
배우란 직업세계와 닮아 공감”

최고 실력의 다이빙 선수 이영(신민아)이 올림픽 선발전을 앞두고 동료 선수이자 친구 수진(이유영)과 자동차 추락 사고를 당하면서 얽히는 기이한 일들을 그렸다. 수진이 사고로 실종된 뒤 환각과 불안, 최고를 지키려는 광기 어린 욕망에 휩싸인 낯선 얼굴을 빚어냈다. 17일 화상 인터뷰로 만난 신민아는 “애착을 갖고 오래 준비한 내 ‘살점’ 같은 영화”라고 소개했다.
 
영화 ‘춘몽’ 특별출연을 빼면 조정석과 호흡 맞춘 멜로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이후 6년 만의 스크린 복귀다. “의도적으로 쉰 건 아니었다”는 그는 “그만큼 ‘디바’가 반갑고 귀했다”고 했다.
 
‘디바’는 범죄 액션 ‘국제수사’, 코믹 스릴러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콤비 드라마 ‘담보’, 사극 액션‘ 검객’ 등 올추석 한국상업영화 중 유일한 여성 ‘투톱’ 영화다.
 
“여성 둘이 끌고 가는 상업영화가 흔치 않잖아요. 다이빙? 이걸 어떻게 찍어? 이런 생각도 했죠. 이영의 감정선이 받쳐주지 못하면 아무것도 남지 않을 것만 같아 집중과 애착이 더 컸어요.”
 
이영이 겪는 강렬한 감정선도 끌렸단다. “장르상 무겁고 복잡하게 꼬여있고 이질감도 있지만, 이영이나 수진이 느끼는 감정선은 우리가 한번쯤 느낄 법한 보편적인 것이라 공감했고 과하지 않은 선에서  이영의 감정을 표현하려 했다”고 말했다.
 
신민아

신민아

처음엔 “불편하고 민망했던 수영복 차림도 ‘전투복’이라 생각하니 점점 익숙해졌다”고 했다. 다부진 어깨 등 수영복 입은 태가 제법 수영선수 같아 캐릭터 표현에 도움이 됐단다. 다이빙 대역이 있었지만, 배우로서 3~4개월 최대치 훈련을 거쳤다. “이영이 어떻게 하면 관객에게 최고 실력 다이빙선수로 비칠지 고민했다”면서 “10m 다이빙대는 워낙 난이도가 높아 직접 뛰진 못했지만 뛰기 직전의 표정 등은 10m에 올라가 찍었다. 처음엔 올라서기만 해도 공포스러웠는데 나중엔 간식 먹으며 대기할 정도로 익숙해졌다”고 돌이켰다.
 
영화 ‘택시운전사’ 각색, ‘가려진 시간’ 각본 등을 거쳐, 공동 각본을 겸한 이번 영화로 연출 데뷔한 조슬예 감독부터 김선령 촬영감독, 상대역 이유영 등 여성들이 뭉친 영화란 것도 의지가 됐단다. “‘여자들이 해야 돼’가 아니라 이 이야기에 관심 갖고 적합한 스태프가 여성들이었어요. 이렇게 능력 있는 여성 스태프가 많구나, 새삼 느꼈죠. 같이 목욕탕 가면 친해진다는 얘기 있잖아요? 준비 과정부터 같이 수영도 하면서 많이 기댔죠.”
 
조슬예 감독은 “다이빙은 최고가 되기 위해 추락해야 한다는 점이 매력적인 스포츠”라 밝힌 바다. 신민아가 훈련하며 알게 된 다이빙의 매력은 이랬다. “아름답게 떨어져야 점수를 받는데 사실 선수는 얼굴이 일그러져요. 굉장히 빨리, 다 똑같이 떨어지는 것 같지만, 실제 경기영상 보면 초고속으로 나눠 자세가 얼마나 정확했는지, 완성도를 채점하죠. 굉장히 디테일하고, 몸의 컨디션, 멘탈이 중요하죠.”
 
배우란 직업과도 “끊임없이 평가받고 비교당할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닮은꼴. 그런 “경쟁과 질투와 부러움” 속에서의 인간관계도 공감했단다. “뭔가 느꼈던 것 같은 감정이 있었다. 나도 사람 대할 때 나름대로 배려라고 한 표현방식이 상대방은 의도와 상관없이 괴로울 수 있고 그런 게 어렵다”면서다.
 
그는 스스로를 몰아붙인 데뷔 초를 떠올렸다. “예전엔 잘해야 한다는 압박이 있었어요. 이번 ‘디바’도 그런 시기에 주어졌다면 저를 괴롭히면서 쥐고 흔들었을 것 같은데 촬영장 사진을 보면 제가 되게 즐겁게 웃고 있더라고요. 나이 들면서 일 대하는 태도가 바뀐 게 아닌가. 서로 간에도 경쟁보단 한 목표를 이루는 동지라고 생각하면 즐겁잖아요. 그런 감정의 노하우가 생기는 것 같아요.”
 
이영이 정신을 놓은 듯 웃거나 다이빙 직후 물속에서 일그러진 얼굴을 한 것도 “처음엔 낯설어서 부담스럽기도 했지만 새로워서 재밌고 좋았다”며 웃었다.
 
사랑스러운 이미지로 로맨틱 코미디의 대표주자로 꼽혀온 그다. “실제 제 필모그래피를 보면 그렇게 ‘러블리한’ 모습은 없었어요. ‘화산고’ ‘달콤한 인생’ 했을 때 제가 너무 어둡다는 의견이 많아 밝은 모습을 보여드리려 노력했던 것”이라 했다. “새롭다, 이런 모습도 있구나. 그런 말을 들을 때 설레고 기분이 좋다”면서 “안 해봐서 신선하게 즐길 수 있는 역할이면 뭐든 재밌게 할 수 있을 것 같다. ‘신민아’를 생각했을 때 다양한 모습이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