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인숙 “유흥주점 지원 논란될 듯…적어도 대도시 룸살롱은 빠져야”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여성학자인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4차 추경(추가경정예산)에 유흥주점까지 20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한 것은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적어도 위에서 언급한 석 달간 600만명이 다녀가 활황이었던 대도시 룸살롱은 지원대상에서 빠져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이러한 우려를 드러냈다. 
 
그는 “유흥주점 주요 이용자를 30세 이상 70세 이하 남자들로 어림잡아 단순 계산해보면(복수 인원이 포함돼 있고, 일부 여성도 있겠지만) 그 숫자가 1300만 정도 되는데, 3개월 동안 대충 40% 이상이 유흥주점에 갔다는 것”이라며 “어마어마한 숫자”라고 했다.
 
이어 “공공조직 및 민간기업의 조직문화 진단뿐만 아니라 성폭력 예방교육, 성인지 교육 등이 많이 강조되고 있는 현시점에 룸살롱 3개월, 600만명의 수치는 조직문화가 바뀌어야 한다는 명제를 무색하게 한다”며 “룸살롱 접대문화가 만연한 상황에서 성평등한 조직문화를 기대할 수는 없고 새로운 현실적 대응책을 마련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여야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부 방침에 따라 집합금지업종으로 분류된 유흥주점과 콜라텍에 대해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200만원을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당초 두 업종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었다. 한편 여야가 논의 끝에 마련한 추경 합의안은 이날 오후 늦게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관련기사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