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남기 “4차추경 국회통과, 추석 전 혜택 받게 ‘속도전’ 집행하겠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4차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하자 “희망과 회복의 불씨가 되도록 신속한 집행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22일 홍 부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재정 여력이 충분치 않은 상황에서 마련된 7.8조원 규모의 추경이기에 그 어느 때보다 소중히 그리고 신속히 집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추석 전 가능한 많은 분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속도전’으로 집행해 나가겠다”며 “필요한 분들 손에 조금이라도 일찍 도달하여 어려움 극복에 작은 힘이 보태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그간 신속한 집행을 위해 정부 차원에서 범정부 집행 TF를 중심으로 전달체계 점검, 콜센터 구축 등 사전절차를 철저히 준비해 왔다”며 “지원이 절실한 소상공인들에게는 별도 서류 제출 없이 신청하고 신속히 지급되도록 절차 간소화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홍 부총리는 “이번 추경이 코로나19로 어려운 분들에게는 희망의 불씨, 한국 경제에는 회복의 불씨가 되도록 귀하게 쓰겠다”며 “소상공인, 고용 취약계층, 위기가구 등을 대상으로 마련한 맞춤형 추경이 적지만 단비가 되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홍 부총리는 “추경이 위축된 국내 경기를 살리는 불씨, 한국경제 회복의 모멘텀을 제공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기대했다.
 
홍 부총리는 “민생의 최후 보루로서 재정 역할을 다해 나가되, 재원 대부분이 국채발행으로 조달되는 만큼 낭비 없이 더 효율적으로 집행되도록 하겠다”며 “이번 4차 추경은 어쩔 수 없이 대부분 적자국채로 조달된 만큼 더 효율적으로 쓰여지도록 하겠고, 앞으로 재정 건전성에도 더 각별히 신경 써 대응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4차 추경 집행을 통해 어려움을 함께 나누는 따뜻한 사회, 활기가 다시 돋는 한국경제를 만들어 가는데 좌고우면 없이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