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탁 없었다"던 박덕흠···천준호 "매출 41% 국토부 산하 기관"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국회 국토교통위원을 지낸 지난 5년간 가족 회사의 전체 매출은 감소했지만, 국토부 산하 기관으로부터 수주한 매출의 추세는 증가했다고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장했다.
 
박 의원은 21일 기자회견에서 피감 기관 수주 논란에 대해 "당선 전과 후의 매출을 비교하면 확연히 감소했다"며 "공사 수주에 외압을 행사하거나 청탁을 한 적이 전혀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박 의원은 2015년 4월~2020년 5월 국토교통위원을 지냈다.
 
그러나 천 의원실은 박 의원 일가 기업의 국토부 산하기관 수주 액수만 따져보면 추세가 전혀 다르다고 반박했다.
 
천 의원실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박 의원 일가 기업이 국토부 산하 기관들로부터 올린 매출액이 2011년에는 77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6.87%를 차지했다. 2012년에는 26.19%, 2013년에는 32.29%를 기록했다. 이어 2014년(2%), 2015년(0%), 2016년(8.91%), 2017년(14.18%), 2018년(3.84%), 2019년(19.32%)으로 나타났다.
 
지난 7월에는 40.78%로 2013년 비율을 넘어서기도 했다.
 
박 의원이 국토위 간사를 맡은 뒤인 2018년 이후 매출액을 보면 2018년 643억, 2019년 664억, 2020년 7월까지 363억이었다. 같은 기간 국토부 산하 기관 수주 금액은 24억원, 128억원, 148억원으로 나타났다.
 
천 의원은 "피감기관의 공사를 적극적으로 수주함으로써 매출이 줄어드는 것을 보완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