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성약품, 경쟁입찰 개찰 결과 2순위였다…1순위는 서류 미제출”

22일 오후 경기 김포시 고촌읍에 위치한 신성약품 본사의 모습. 연합뉴스

22일 오후 경기 김포시 고촌읍에 위치한 신성약품 본사의 모습. 연합뉴스

국가 예방접종에 쓰일 예정이던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유통을 맡았다가 운송과정에서 백신을 상온에 노출시켜 무료 예방 접종 일시중단 사태를 낳은 신성약품이 경쟁입찰의 개찰 결과 당초 2순위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질병관리청은 5차까지 독감 백신 구매 입찰공고를 한 후 지난달 31일 개찰했다. 해당 입찰에는 총 11개 업체가 참여했고 1순위 업체와 예정가격을 초과한 2개 업체를 제외한 8개 업체의 투찰금액은 모두 동일해 같은 2순위였다. 신성약품도 2순위였다.
 
질병청은 “당초 1순위는 공급확약서를 기한 내 제출하지 않아 적격성 심사에서 탈락했다”고 설명했다. 신성약품을 제외한 나머지 업체 역시 5개 이상 백신제조업체의 공급확약서를 제출하지 않아 탈락했다.
 
강 의원은 “질병관리청이 적정온도로 수송해야 한다는 안내사항만 공고문에 넣어놓고 ‘업체가 알아서 지켜라’는 것은 국민 생명을 책임지는 기관으로서 무책임한 것”이라며 “최종 책임은 백신 유통을 제대로 관리 점검하지 않은 질병관리청에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료 백신 접종은 진행되고 있는데 우리 국민들이 유료 백신 접종은 안전한 것인지 불안해하고 있다”며 “질병관리청이 국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정확히 안내하고 설명하는 동시에 상온에 노출된 500만 도즈 물량이 폐기될 경우의 백신 확보 방안과 재발방지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 의원은 또 “유료 백신의 병원 납품가가 1만4000원 정도 되는데 질병관리청이 무료 백신 단가를 8620원으로 지나치게 낮게 책정해 건실하고 검증된 업체들이 입찰에 적극 참여하지 않은 구조적 문제가 있다”며 “국민 생명을 담보하는 치료제나 백신은 적정한 가격을 맞춰줘 안전하게 유통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