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병동 간호사에 ‘하루 4만원’ 수당 지급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와 방역활동을 한 간호사 등 의료진에게 하루 4만원의 격려수당이 지급된다.  
 
22일 대한간호협회는 “여야가 4차 추경예산으로 하루 이상 코로나 병동에서 일한 간호사에게 하루 4만원씩의 수당을 지급하기로 합의했다”며 “늦었지만 다행스러운 조치”라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날 여야는 4차 추경에서 ‘의료 인력의 노고 보상 및 상담·치유 및 교육·훈련비용’을 지원키로 합의했다. 여야는 당초 3차 추경예산에 120억원을 반영했으나, 4차 추경예산액에선 179억원 늘린 299억원으로 최종 확정했다.  
 
이에 따라 지난 1월 20일부터 5월 31일까지 대구 등 전국 120여개 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한 3만4000명의 의료진은 하루 4만원씩 일한 날짜만큼의 금액을 지급받게 된다.  
 
간호협회는 “코로나에 시달리는 프랑스, 중국 등의 국가들은 코로나 방역에 애쓴 간호사들에게 내년 임금을 인상키로 하는 등 의료진 헌신에 대한 보상을 하고 있다”며 “코로나가 재확산 되는 추세에서 간호사들의 사기를 높여주려면 6월 이후 코로나 병동에서 일한 간호사들에게도 추가로 수당을 지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