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진태·민경욱 ‘드라이브 스루 집회’ 제안에 …주호영 “그들 권리 아니겠나”

김진태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진태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진태 전 의원 등이 제안한 ‘드라이브 스루’ 개천절 집회에 대해 “교통과 방역에 방해되지 않는다면 그 사람들의 권리 아니겠느냐”는 의견이 국민의힘에서 나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2일 오후 기자들이 드라이브 스루 개천절 집회 개최에 대한 의견을 묻자 “법이 허용하고 방역에 방해되는지 아닌지 판단해야 한다”고 전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번 광화문 집회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이 좋겠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정권이 방역실패 책임을 광화문 애국 세력에게 뒤집어씌우는 마당에 또다시 종전 방식을 고집하여 먹잇감이 될 필요는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것도 금지한다면 코미디”라며 “내 차 안에 나 혼자 있는데 코로나와 아무 상관없다”고 적었다.
 
민경욱 전 의원도 드라이브 스루 집회를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경찰이 차량 10대 이상이 함께 시위하는 행위를 제한한 데 대해 “차 타고 시위한다는데 9대 이상은 안 된다는 근거가 대체 뭔지 박능후 복지부 장관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말해 보라”고 반발했다. 이어 “아예 주차장에도 9대 이상 주차를 금지하지 그러나”라고 비꼬았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