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나경원 의혹’ 관련 문체부 직원 조사

나경원 전 국회의원. 연합뉴스

나경원 전 국회의원. 연합뉴스

나경원 전 국회의원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을 수사하는 검찰이 22일 문화체육관광부 직원을 소환 조사하는 등 관련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부장 이병석)는 이날 문체부 직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이 직원을 상대로 나 전 의원이 한때 회장을 맡은 문체부 산하 단체인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에 대한 문체부의 사무검사 결과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SOK는 발달장애인의 스포츠·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하는 비영리 단체로, 나 전 의원은 2011년부터 2016년까지 이 단체에서 회장을 맡았다.
 
앞서 문체부는 지난 3월 SOK에 대한 사무 및 국고보조금 검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부동산(사옥) 임대수익, 선수이사 선임, 글로벌메신저 후보자 추천, 계약업무 등에서 부적정한 업무처리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특히 문체부는 나 전 의원의 딸 김모씨가 장관의 승인 없이 SOK 이사로 활동한 것에 대해서도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
 
이후 시민단체 민생경제연구소는 나 전 의원이 SOK를 사유화한 것이라며 나 전 의원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밖에 김씨의 성신여대 입학 과정에서의 특혜 의혹, 일가가 운영하는 사립학교 법인을 둘러싼 의혹에 관해서도 고발했다.
 
한편 나 전 의원은 이런 감사 결과가 나온 직후 낸 입장문에서 문체부가 불법 행위를 밝히지 못한 채 무리하게 결과를 발표한 것이라며 “민주당, 좌파 언론, 좌파 시민단체에 정부 부처가 합세한 초유의 네거티브 공작”이라고 반발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