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동서발전 임직원 추석명절 음식 꾸러미 포장…취약계층 100가구에 전달

한국동서발전(주)(사장 박일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 소외계층이 풍요로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나눔을 실천한다.
 
동서발전은 22일(화) 11시 본사(울산 중구 소재)에서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 박태환 울산 중구청장, 강학봉 울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추석 명절맞이 음식 나눔 행사’를 가졌다.
 
이날 동서발전 경영진과 임직원 50여명은 울산지역 소상공인으로부터 구입한 과일, 찹쌀, 송편 등 14가지 종류의 명절 음식을 손수 포장해 울산 중구 차상위계층과 긴급위기가정 총 100가구에 전달했다.
 
울산화력본부와 음성 사업소를 비롯한 각 사업소에서도 오는 24일(목)까지 지역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음식 꾸러미를 전달하는 등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정성을 가득 담은 명절 음식으로 우리 주변의 이웃들이 보다 따뜻한 추석 연휴를 맞이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동서발전은 2017년부터 매년 추석, 설맞이 음식나누기 행사를 시행하여 울산 지역 취약계층 560가구(약 4,000 만원)에 명절 음식을 전달하는 등 지역사회 소외계층과 함께하는 상생의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시행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