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김정은, 장성택의 부하들 고사총 난사해 죽였다”

국가정보원은 2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고모부 장성택의 부하들을 고사총을 난사해 죽였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를 전후해 이같이 따로 보고했다고 국회 정보위 야당 간사인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전했다.  
 
2013년 장성택 고사총(비행기 공격용 포) 처형설은 밥 우드워드의 책 『격노』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이 내게 말하길 장성택을 죽이고 머리를 다른 사람들이 보도록 전시했다”고 해 새삼 논란이 됐다.  
 
다만 하 의원은 “국정원 관계자가 장성택 본인이 어떻게 죽었는지는 모른다고 했다”고 전했다.

정보위 산회 후 "오늘 전체회의에서 장성택 처형 방식 등에 대한 질의·응답은 없었다"는 국정원 대변인실 문자메시지에 하 의원은 "내가 개인적으로 국정원에 질의해 답을 들은 사안"이라고 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원인철 합참의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원인철 합참의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에선 최근 탈북민이 강원도 철원에서 월북을 시도하다 군 당국에 발각돼 구속된 것을 두고 탈북민의 재입북 실태에 대한 논의도 오갔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재입북하는 동기는 다양하다. 회유 협박으로 넘어간 사람도 있고, 외로워서 넘어간 사람도 있고, 범죄를 저질러서 넘어가는 사람도 있다”며 “하지만 북한 내에서 어떤 생활을 하고 있는지 파악하진 못했다”고 말했다. 관련해 하 의원은 “최근 10년간 재입북자가 29명 정도 되고 그중 다시 한국으로 넘어온 것이 6명”이라는 통일부 통계를 언급했다.  
 
한편 박 원장은 이날 국정원의 대공수사권을 경찰에 이관하더라도 국정원의 유관 인력을 강제로 경찰에 넘기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정보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전했다. 김 의원은 기자들에게 “일반적으로 기능이 넘어가면 인력도 넘어가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며 “앞으로 법안소위에서 논의 후 이를 명확히 하겠다”고 말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