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총리실 직원 확진에 발칵···70세 정세균, 검사받고 공관 대기

정세균 국무총리.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 뉴스1

 
22일 국무총리실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정세균 총리도 이날 진단검사를 받았다. 정 총리는 현재 서울 종로구 창성동 공관에서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22일 총리실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20분쯤 총리실 직원 A씨가 코로나19 양성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총리실은 지난 16일 이후 A와 만난 직원(정부 세종·서울청사 동일)을 파악 중이다. 이와 함께 세종시보건소로 선별검사도 안내하고 있다.
 
정 총리는 이 직원과 접촉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혹시 몰라 서울 종로구 보건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았다. ‘음성’ 판정이 나오면 23일부터 예정된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라는 게 총리실의 설명이다. 정 총리는 70세다. 코로나19 고위험군에 해당하는 나이다. 밀접 접촉자가 아니다 보니 2주간 자가격리는 하지 않아도 된다. 검사결과는 22일 오후 나올 것으로 보인다.
선별진료소 자료사진. 뉴스1

선별진료소 자료사진. 뉴스1

 
정 총리의 오후 일정은 줄줄이 취소했다. 정 총리는 오후 3시40분 서울 양재동 농협 하나로마트를 방문, 한가위 명절 방역상황을 점검할 예정이었다. 또 공관에서 야당인 국민의힘 원내대표단과의 만찬이 잡혀 있었다.
 
세종=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