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홍걸 ‘동교동 사저 처분불가’ 법원결정에 불복 항고장

김홍걸 의원. 연합뉴스

김홍걸 의원. 연합뉴스

김홍걸 무소속 의원이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부인 이희호 여사의 유산 처분 권리를 잇달아 막은 법원의 결정에 불복해 항고했다.
 
22일 법원에 따르면 김 의원 측은 지난 17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1부(부장판사 한경환)에 이와 관련한 항고장을 제출했다. 이에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과의 형제간 법적 분쟁은 서울고등법원에서 다시 한번 판단을 받게 됐다.
 
앞서 김 이사장은 지난해 12월 김 의원을 상대로 동교동 사저에 대한 부동산 처분 금지 가처분 소송을 제기했고, 법원은 지난 1월 김 이사장의 가처분을 인용했다.
 
김 의원은 이에 불복해 이의신청서를 냈지만 지난 10일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원 결정을 인가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하지만 김 의원이 이 결정에 재차 불복하면서 해당 사건은 서울고법 민사25-3부(부장판사 김용석·박형남·윤준)가 다시 심리하게 됐다.
 
해당 부동산은 서울 마포구 동교동에 있는 김 전 대통령 사저로 32억원 상당이라고 한다. 김 의원이 지난 4·15 총선 당시 제출한 공직자 재산 신고에는 해당 동교동 사저가 재산 목록에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이사장은 이희호 여사가 별세한 후 김 의원이 해당 사저 소유권을 상의 없이 자기 명의로 돌렸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8억원 상당의 노벨평화상금도 김 의원이 마음대로 인출해 갔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이복형제 사이다. 김 이사장과 맏형인 고(故) 김홍일 전 국회의원은 김 전 대통령과 첫째 부인 차용애 여사 사이에서 태어났다. 김 의원은 김 전 대통령이 이 여사와 결혼한 뒤 태어났다.
 
이 여사의 유언에 따라 재산 처분을 논의했지만, 김 의원 측이 해당 유언장은 법적으로 무효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민법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부친이 사망할 경우 전처 출생자와 계모 사이 친족 관계는 소멸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