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총리실 1명 직원 양성...정세균 코로나 검사받고 자택대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총리실은 이날 오전 10시20분쯤 총리실 근무자 1명이 코로나 양성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확진자와 밀접접촉자는 아니지만, 종로구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은 뒤 공관으로 귀가해 자택대기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농협유통과 하나로마트를 방문해 방역 현장을 점검하기로 했던 일정은 취소됐다. 
 
또 이날 오후 공관에서 야당인 국민의힘 원내대표단을 초청해 만찬을 함께하며 협치를 요청할 계획이었지만 부득이하게 일정이 취소될 것으로 보인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