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김종인, 박덕흠 의혹 사과하고 안철수 화끈하게 입당해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왼쪽)와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중앙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왼쪽)와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중앙포토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박 의원의 의혹을 언급하며 “적어도 당 대표는 사과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 ”서울시장 선거 전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우리랑 합치지 않으면 정치적 미래가 상당히 어려워질 것”이라며 “화끈하게 입당하라”고 주문했다.
 
하 의원은 “명확하게 확인된 팩트(Fact)는 건설업을 하는 분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를 5년간 하고 간사도 했다”며 “이건 당이 시켜준 것이다. 본인이 원해도 당이 안 시켜주면 안 된다. 그래서 이런 부분들은 지도부가 신속히 사과해야 한다. 국민이 볼 때 납득이 잘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쨌든 당에서 조사특위를 구성해 조사를 하긴 한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함께 출연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민의힘이) 긴급조사위원회를 꾸린다고 하는데, 긴급하게 할 것은 조사위가 아니라 긴급 제명, 긴급 징계다”라고 비판했다.
 
그러자 하 의원은 “제명을 하면 조사를 할 수가 없다. 우리 당 사람이어야 자료 제출도 요구한다. 그래서 당내에서 기본적인 절차는 필요하다”고 반박했다.
 
이어 민주당에서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제명한 김홍걸 의원을 언급하며 “김 의원 같은 경우도 ‘저 양반이 왜 갑자기 잘렸지?’ (라는 생각이 들었다) 구체적인 이유가 없다. 언론에서 시끄럽게 하니까 잘리고. 이런 건 당내에서 나중에 큰 문제가 된다. 그러니까 최소한의 절차는 밟고 적어도 문서로 제명 이유는 국민한테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연대’를 묻는 질문에 하 의원은 “(내년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승패는) 중간표를 누가 가져가냐 문제로 국민의힘에서도 서울시장, 부산시장 후보의 제1 기준은 개혁성과 확장성 이 지점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했다.
 
이어 “(서울시장 후보 윤곽을 점칠 수 있는) 관건은 안철수 대표 같다”며 “안 대표가 과감하게 결단을 해서, 화끈하게 입당을 해야 된다”고 안 대표 결단을 촉구했다.
 
배재성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