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대생들, 국시 어쩌나...일부는 개별 응시 의사 전달도

22일 의료계는 각 의대 본과 4학년 대표들은 지난주’국민에 양해를 구하고 국시 재응시 의사를 표한다“는 안건을 두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논의했으나 의견을 모으지 못했다고 전했다. 중앙포토

22일 의료계는 각 의대 본과 4학년 대표들은 지난주’국민에 양해를 구하고 국시 재응시 의사를 표한다“는 안건을 두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논의했으나 의견을 모으지 못했다고 전했다. 중앙포토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공공 의대 설립 등 정부의 의료 정책에 반발해 의사 국가고시(국시) 응시를 거부해온 의과대학 본과 4학년생들이 기존 입장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국시 재응시 의사 표시 여부를 두고 벌인 두 차례 논의결과다. 

 
22일 의료계에 따르면 각 의대 본과 4학년 대표들은 지난주 “국민에게 양해를 구하고 국시 재응시 의사를 표한다”는 안건을 두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논의했으나 의견을 모으지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대표들은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할지 여부와 국시 응시 의사를 다시 확인해야 하는지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지만, 합의를 보지 못한 채 “해당 안건을 전체 투표에 부치지 않는다”는 방향으로 결론을 냈다고 한다. 국시 재응시 의사를 모으지도, 거부 의사를 표하지도 않는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기로 한 셈이다.
 
이에 앞서 의대 교수들은 의과대학별로 학생들의 국시 재응시 의사를 모아 보건복지부에 전달했다. 의대 관계자는 “취합 결과 상당수의 의대생이 국시 재응시 의사를 보여 이를 복지부에 전달했지만 ‘의대생들이 공식적인 요청이 없다면 구제 대책 등 논의는 불가능하다’는 원론적인 답변만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의대생과 복지부 모두 여론을 의식해 명분 싸움을 하는 것 같다”며 “사태가 더 악화하기 전에 합의를 보면 좋을 텐데 결국 수험생이 직접 응시 의사를 표해야 시험을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